본문 바로가기

“중국, 북·중 접경지역에 50만명 수용 난민 캠프 준비”

중앙일보 2017.12.25 01:00 종합 8면 지면보기
중국이 북한과 접경지대에 수십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난민 캠프 준비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언론 매체들도 “현 한반도 정세가 휴전 이래 가장 불안정하다”는 경고음을 잇따라 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 “시진핑지도부 지시”
한반도 유사시 대비한 준비 착수
‘지린성에 5개 건설’ 문서도 돌아
“식량·텐트 비축, 군 시설 증설 시작”

24일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북한과의 국경지대에 수십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난민 캠프를 준비하라고 지시했고, 군 주둔시설도 증설하고 있다”며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준비에 착수한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어 “중국은 북한 핵문제를 대화로 해결한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지만,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북한이 충돌하는 경우에 대비해 그에 따른 영향도 최소한으로 묶어두겠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니혼게이자이는 중국 공산당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서 난민 캠프와 관련, “시진핑 지도부가 지난여름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과 랴오닝(遼寧)성 등 지방정부에 유사시 난민 캠프를 설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 난민이 유입하기 쉬운 지역을 중심으로 복수의 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으로, 전체 수용인원은 최대 50만 명을 상정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미 식량과 텐트 등 비축이 시작된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달 초 인터넷상에서 벌어졌다는 소동도 자세히 소개했다. “12월 상순께 중국 통신 대기업인 ‘중국이동통신집단’의 내부 문서로 보이는 자료가 인터넷상에 유출됐는데, ‘지린성 창바이(長白) 조선족자치현에서 5개소의 난민수용소 건설이 계획됐고, 이 회사가 지난 2일에 통신환경을 조사했다’는 내용이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진위가 불분명한 이 문서는 며칠 뒤 인터넷에서 사라졌지만 외교소식통들 사이엔 ‘이 문서(내용은)가 진짜였을 것’이란 추측이 확산됐다고 한다.
 
신문은 또 접경지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최근 지린성의 군 관리구역 내에 주둔군을 위한 새로운 주거 시설이 건설되고 있다”면서 이 시설들 역시 “유사시를 염두에 두고 국경 경비 강화를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유류 제한을 대폭 강화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 통과에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은 한반도 전쟁 가능성이 커졌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유엔 신규 대북제재가 북한 경제를 더욱 옥죌 것이지만 워싱턴과 평양은 물러설 기색이 없다”며 “관찰자들은 위기를 해결할 옵션이 사라지고 있다고 우려한다”고 보도했다.
 
장롄쿠이(張璉瑰) 중앙당교 교수는 “북한은 핵 개발 프로그램을 계속할 것이며 미국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말한다”며 “협상과 제재가 실패하고 어느 쪽도 물러서지 않는다면 전쟁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오퉁(趙通) 칭화(淸華)·카네기 국제정책센터 연구원도 SCMP에 “경제 봉쇄와 외교 고립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데 충분하지 않다면 전쟁 위기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도 23일 온라인판 사설에서 “현 한반도 정세가 휴전 이래 가장 불안정하다”고 진단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은 (무력) 충돌을 유발할 수 있는 북한에 대한 해상 군사 봉쇄에 단호하게 동의하지 않았고 미국도 타협했다”면서 “만일 미국의 초안을 받아들였다면 마지막 제재 결의를 의미하며 전쟁 옵션만 남게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쿄·베이징=서승욱·신경진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