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천 참사 조문 간 여야 원내대표…한국당 “세월호 참사 책임 물으며 집권한 문재인 정권이 제천 대참사 만들어”

중앙일보 2017.12.24 14:54
이낙연 국무총리와 여야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충북 제천 화재사고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국가가 투자해야 한다"며 시스템 정비를 약속했고, 자유한국당은 "제천 대참사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어떻게 책임을 질 건지 지켜보겠다"며 진상규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제천 화재 희생자 빈소 찾은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제천 화재 희생자 빈소 찾은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충북 제천시청 재난상황실을 찾아 화재피해 상황과 수습대책 등을 보고받았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졸지에 가족을 잃으신 유가족분들께 무슨 말씀을 드린들 위로가 될까 하지만 저의 위로의 마음이나마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조사, 의혹이 남지 않는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당국은 좀 더 책임 있게 원인을 규명하고 그것이 정부의 잘못이든, 민간의 잘못이든 규명해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원인조사나 문책과 별도로 현장에서 목숨을 걸고 진화와 구조를 위해 노력한 일선 소방관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대해서는 정당한 평가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충북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충북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유가족들과 만나 “다시는 이런 참사가 없도록 안전한 나라를 꼭 만들겠다”는 말과 함께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위한 노력을 약속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분향소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제천 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희생자를 조문한 뒤 참사로 폐허가 된 사고현장을 둘러봤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현장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일을 계기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들에 대해 국가가 제대로 투자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했다. 그는 “우리 사회 전체가 안전에 대한 불감증이 있고 시스템도 그렇게 돼 있었던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 중심으로 사회 시스템을 제대로 만드는 일을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이날 오전 제천 체육관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는 “예기치 못한 불행으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드리고 싶다”면서도 “불과 보름 전 소방안전 점검을 받은 건물에서 이런 대형 참사가 발생한 것은 분명히 짚고 가야 할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두 번 다시 이런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해 한국당이 철저한 진상규명과 소방안전 문제, 행정부의 책임까지 추궁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가족 김씨에게 항의를 듣고 바닥에 꿇어 앉아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가 유가족 김씨에게 항의를 듣고 바닥에 꿇어 앉아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와 함께 제천 참사에 대한 정부 책임을 강하게 물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물으며 집권한 문재인 정권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고 제천 대참사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 당국이 할 일은 우는 것도, 아부하는 것도 아니다. 문재인 정권을 향해 ‘이게 나라냐’고 절규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조속하고 제대로 된 진단과 책임규명을 통해 다시는 이런 대참사가 없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23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숨소리에 울음이 묻어있다’고 한 데 대해 “박 대변인의 아부는 사상 최고의 아부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사고 다음 날인 22일 오전 참사 현장을 방문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3일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