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관광객 장난에 놀란 코끼리 난동…1명 숨져

중앙일보 2017.12.23 14:10
 태국의 한 관광지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장난에 놀란 코끼리가 난동을 부려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지난 21일 태국 파타야 인근 관광시설에서 난동을 부려 중국인 관광가이드 1명을 숨지게 한 17살짜리 수컷 코끼리의 사진. [연합뉴스]

지난 21일 태국 파타야 인근 관광시설에서 난동을 부려 중국인 관광가이드 1명을 숨지게 한 17살짜리 수컷 코끼리의 사진. [연합뉴스]

2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1일 태국 남부 파타야 인근의 한 관광시설에서 관광객을 태우는 17살짜리 수컷 코끼리가 갑작스레 난동을 부렸다.
 
이 코끼리는 중국인 관광객 두 명을 태우고 이동하던 중 맞닥뜨린 다른 중국인 관광객 일행 10여명 중 한 명이 꼬리를 잡아당기면서 흥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놀란 코끼리는 관광객들을 밀쳐내며 달리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34세 관광가이드 중국인 남성이 코끼리의 발길에 차여 그 자리에서 숨졌고, 중국인 관광객 두 명이 코끼리에서 떨어지거나 넘어져 다쳤다.
 
코끼리를 몰았던 현지인 직원은 “관광객들이 코끼리에 접근하는 것을 제지하려 했지만, 이 관광객들은 셀카를 찍기 시작했고 급기야 한 명이 꼬리를 잡아당겨 코끼리를 화나게 했다”고 말했다.
 
태국 경찰은 목격자의 증언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다만 현재까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입건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태국은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국가 중 하나다. 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016년 기준 880만명으로 전체 외국인 관광객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