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유가족 욕이라도 듣는 게 대통령 할 일”…조문 후 울먹

중앙일보 2017.12.23 13:59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화재 현장을 방문한 뒤 “유가족의 욕이라도 들어드리는 게 대통령이 지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의 한 장례식장에서 화재 참사 희생자를 조문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의 한 장례식장에서 화재 참사 희생자를 조문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숨소리에 울음이 묻어 있었다. 아니, 분명 울고 계셨다”며 “희생자 한 분 한 분 앞에 대통령은 일일이 엎드리셨다”고 당시 조문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유가족의 욕이라도 들어드리는 게 대통령이 지금 해야 할 일’이라며 돌아오는 차 안에서 또 울먹이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의 한 장례식장에서 화재 참사 희생자를 조문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의 한 장례식장에서 화재 참사 희생자를 조문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박 대변인은 “국민을 위해 울어주는 대통령! 국민의 욕이라도 들어야 한다는 대통령! 국민 한 분 한 분에게 엎드리는 대통령!”이라며 “대통령의 진심 어린 조문 받으시고 억울한 넋들이 조금의 위로라도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발생하더라도 억울한 희생이 최소화되는 ‘나라다운 나라’를 꼭 만들겠다고 다짐하고 있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조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