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광주 목욕탕도 … 탈의실은 미로, 주변엔 불법 주정차

중앙일보 2017.12.23 01:00 종합 6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사고의 희생자들이 안치돼 있는 제천서울병원을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화재 현장을 찾아 상황 보고를 받고 감식반 요원들과 소방관,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오른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사고의 희생자들이 안치돼 있는 제천서울병원을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화재 현장을 찾아 상황 보고를 받고 감식반 요원들과 소방관,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오른쪽부터 이시종 충북도지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충북 제천 복합상가 건물 화재 참사 하루 뒤인 22일 기자는 경남 창원시와 광주광역시의 비슷한 건물 목욕탕 두 곳을 찾아가 안전 취약 실태를 긴급 점검했다.
 

창원, 피난 안내도 찾기 힘들고
방화문은 줄로 묶은 채 열어놔

광주, 소화기 3개 한 곳 모여 있고
계단엔 신발장·의자 등 쌓아놔

두 곳 모두 내부가 밀폐형으로 돼 있어 제천과 마찬가지로 유독가스가 유입됐을 때 환기가 안 되거나 탈출이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피난 계단 역할을 하는 곳에 방화문이 제대로 닫혀 있지 않거나 물건이 쌓여 있었다. 건물 주변에 불법 주정차가 심해 소방차 진입도 어려워 보였다.
 
22일 오후 1시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의 6층짜리 한 복합상가 건물. 이 건물은 4층(여)과 6층(남)에 목욕탕이 있다. 1~3층에 식당 등 각종 상가가 있고 5층에 헬스장이 있다. 남자 목욕탕 내부는 밀폐돼 있었다. 전면 불투명 유리창(가로 3m, 세로 2m 정도)은 햇빛은 통과하지만 안과 밖에서 서로 보이지 않았다. 주변을 둘러봤지만 비상 상황 때 유리창을 깰 수 있는 손도끼 등 도구는 비치돼 있지 않았다. 바닥에서 2.5m 정도의 높이에 환풍기 2개가 달린 창문(가로 50㎝, 세로 25㎝)이 있었으나 손을 뻗어도 닿지 않았다.
 
광주광역시 서구의 11층짜리 건물 3층(여)과 6층(남) 사우나도 비슷한 상황이었다. 이곳은 욕탕 내부에 대형 유리창이 없었다. 대신 좌우 샤워 시설이 있는 곳 바닥에서 2.5~3m 위치에 유리창만 있었다. 사실상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유입될 경우 탈출할 곳이 거의 없다는 의미다.
 
탈의실 공간도 미로처럼 복잡했다.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탈의실 벽면이나 중간중간에 옷장을 세워둬서다. 창원과 광주는 모두 법에 맞게 소화기나 피난안내도는 비치돼 있었다. 스프링클러나 소화전도 곳곳에 있었다.
 
그러나 창원의 경우 피난안내도를 찾기 힘들었다. 안내도를 찾아 한참 본 뒤에 탈의실로 들어오는 출입문 외에 옥상으로 갈 수 있는 비상구가 하나 더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출입문에 ‘비상구’라고 적혀 있지 않았다. 윗부분에 ‘피난구 유도등’만 있어 한참을 찾아야 했다.
 
광주의 경우 대피로를 따라 적당한 간격으로 분산돼 놓여 있어야 할 소화기 3대가 한 곳에 모여 있었다. 화재로 연기가 가득한 상황에서 과연 비상구나 소화기를 제대로 찾을 수 있을까 의문이 들었다.
 
시민 김모(52·창원시 의창구)씨는 “이 목욕탕에 자주 오는데 대피도나 비상구가 있다는 사실을 오늘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김모(71·광주광역시 서구)씨도 “우리 같은 노인들을 위해 좀 더 눈에 잘 띄는 색깔이나 글자로 표시해두면 좋겠다”고 했다.
 
피난 계단도 관리가 제대로 안 됐다. 창원의 경우 1~6층까지 2대의 엘리베이터 외에 양쪽으로 2개의 계단식 복도가 있었다. 건물과 복도 사이에 방화문이 있는데 이 문은 화재가 났을 때 불길과 연기를 차단하기 위해 평소 닫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창원은 거의 대부분 돌이나 소화기를 대놓거나 줄로 묶은 채 열어놨다.
 
광주의 경우 방화문은 닫혀 있었다. 하지만 사우나 또는 찜질방에서 사용하는 신발장이나 의자 등이 층과 층 사이 계단에 놓여 있어 화재로 대피할 때 장애물이 될 것으로 보였다.
 
관련기사
제천 화재 참사에서 건물 주변의 불법 주정차 때문에 굴절사다리차의 진입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 창원과 광주의 상가 건물 주변 상황도 비슷했다.
 
보통 소방차나 굴절사다리차는 7~8m 공간이 확보돼야 한다. 하지만 이날 창원과 광주의 건물 주변 도로 양쪽으로 불법 주정차가 심해 3~4m 정도밖에 공간이 확보되지 않았다.
 
이날 제천 참사와 비슷한 상가 건물의 안전을 점검한 창원소방서 주효식(50) 119구조대 팀장은 “목욕탕의 경우 밀폐형 구조가 많아 화재가 발생했을 때 질식사할 가능성이 큰 만큼 대형 유리를 깰 수 있는 장비 등을 비치하거나 비상시 탈출 요령 등을 평소 고객에게 잘 전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창원·광주=위성욱·김호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