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12월 23일

중앙일보 2017.12.23 01:00 종합 12면 지면보기
 
 
2017년 12월 23일 토요일 (음력 11월 6일)  
 
 
 
쥐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東南  
 
36년생 반가운 사람들 만날 듯. 48년생 우리는 하나. 혈육의 정이 필 듯. 60년생 초대하거나 초대받을 듯. 72년생 가족 나들이 하기. 84년생 삶이 행복으로 물들 듯. 96년생 서로 마음과 마음이 통할 듯.
 
 
 
소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37년생 친인척 소식 접하거나 가족과 한자리에. 49년생 받기보다는 베푸는 하루가 될 듯. 61년생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하는 것. 73년생 가성비가 좋은 것으로 구입할 것. 85년생 빠른 결정 자제. 지켜볼 것.  
 
 
 
호랑이-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만남 길방 : 西
 
38년생 열 손가락 깨물어 아프지 않은 것 없다. 50년생 한쪽으로 기울지 말고 중용을. 62년생 일방적이지 말고 이야기를 수렴. 74년생 급할수록 돌아가고 안전을 중시. 86년생 돈보다 사람이 중한 것이다.  
 
 
 
토끼-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무지개 길방 : 西
 
39년생 나이 들면 여기저기 쑤시고 아픈 법이다. 51년생 계획처럼 되지 않고 수정할 듯. 63년생 결과를 재촉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라. 75년생 일은 양보다 질을 중시할 것. 87년생 친절하게 대하고 웃자.
 
 
 
용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北
 
40년생 사람 사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비슷. 52년생 손실도 없고 이익도 없겠다. 64년생 초대받으면 참석해서 인간관계를 돈독히 하라. 76년생 적은 돈 쓰는 것에 인색하지 말라. 88년생 집안일은 가족이 뭉쳐라.  
 
 
 
뱀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갈등 길방 : 北
 
41년생 실리와 명분 두 마리 토끼 잡을 수도. 53년생 비슷하지만 다르니 잘 분별. 65년생 과정은 조금 힘이 들어도 결과는 무난할 듯. 77년생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나보자. 89년생 매사에 긍정적, 낙천적일 것.
 
 
 
말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강쇠/옹녀 길방 : 西
 
30년생 마음 나이는 청춘. 42년생 진두지휘하고 목적달성. 54년생 집안에 사람이 북적댈 수도. 66년생 배우자에게 애정 표현하기. 78년생 수입과 지출이 원활히 이루어질 듯. 90년생 금전과 인연이 괜찮을 듯.
 
 
 
양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31년생 사람과 술은 오래된 것이 좋은 것. 43년생 전통과 현대를 조화. 55년생 이익도 없고 손실도 없겠다. 67년생 서로 돕고 사는 것이 인지상정. 79년생 쇼핑하거나 문화공연관람. 91년생 상대 마음을 훔쳐라.  
 
 
 
원숭이 - 재물 : 좋음 건강 : 튼튼 사랑 : 한마음 길방 : 北
 
32년생 작은 것이 모여 큰 것 되는 법. 44년생 사는 맛 나는 하루. 56년생 집안에 웃음꽃 필 듯. 68년생 사람이나 물건은 많을수록 좋다. 80년생 기혼은 불꽃보다 뜨거운 사랑을. 92년생 내 마음속에 너 있다.  
 
 
 
닭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질투 길방 : 北
 
33년생 자녀 이기는 부모 없다. 45년생 과거는 덮어두고 현실에 맞춰라. 57년생 남의 떡이 커 보이는 법. 69년생 마음 비우면 편안해진다. 81년생 자신의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말라. 93년생 쇼핑 자제하고 절약.
 
 
 
개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34년생 간섭하지 말고 놓아둘 것. 46년생 아끼지 말고 쓸 때는 써라. 58년생 과식하지 말고 잘 먹어라. 70년생 내 가족, 혈육이 우선. 82년생 친구나 애인 만나기. 94년생 보이지 않는 것도 볼 줄 알아야.
 
 
 
돼지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東
 
35년생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될 나이. 47년생 직감을 믿을 것. 59년생 신의 한 수를 둘 듯. 71년생 노력의 결실을 맛볼 듯. 83년생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 95년생 몸에 좋은 것은 쓴 법이다.
 
 
 
글 : 조규문(사주, 작명, 풍수 전문가)
 
자료제공 ; 점&예언(www.esazu.com)  
 
전화 : 서울 02-766-1818.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