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혼 공무원 승진 불이익 제안한 시의원, “엉뚱한 해석 야기했다” 공식 사과

중앙일보 2017.12.22 21:27
춘천시의 공공일자리 정책 수행 방법에서 결혼한 청년에 대한 가산점 수혜방안의 도입 등을 거론하면서 춘천시 공무원 조직의 미혼자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이 초래할 수 있도록 고과의 적용을 제안한 의원이 22일 공식사과했다. [중앙포토]

춘천시의 공공일자리 정책 수행 방법에서 결혼한 청년에 대한 가산점 수혜방안의 도입 등을 거론하면서 춘천시 공무원 조직의 미혼자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이 초래할 수 있도록 고과의 적용을 제안한 의원이 22일 공식사과했다. [중앙포토]

‘미혼 공무원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을 주어야 한다’고 발언한 강원 춘천시의회 의원이 22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해당 의원은 이날 사과문을 내고 “시정 질문 내용은 여성들의 결혼 회피에 대한 질책이 아닌 결혼율을 높이고 출산율을 올리자는 의미의 제안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으로 인해 의도와 달리 엉뚱한 해석을 야기했다는 점에서, 신중하지 못한 책임임을 통감하며 여성들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A 의원이 20일 열린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춘천시의 출산 보육정책 관련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해당 의원은 춘천시의 공공일자리 정책 수행 방법에서 결혼한 청년에 대한 가산점 수혜방안의 도입 등을 거론하면서 춘천시 공무원 조직의 미혼자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이 초래할 수 있도록 고과의 적용을 제안한 것이다.  
 
이에 21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 춘천시지부가 반발 성명서를 낸 데 이어 해당 의원의 소속당인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도 사과문을 내는 등 논란이 확산했다.  
 
이날도 춘천시여성단체협의회가 성명서를 통해 “춘천시의 저출산을 오롯이 여성의 문제로 치부하고 미혼 여성공무원에 대한 인사상 불이익으로 옥죄여서 해결해야 한다는 황당한 발언”이라며 “해당 의원은 시민에게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