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기업가정신, 137개국 중 24위 3계단 상승

중앙일보 2017.12.22 17:10
한국의 창업환경과 활동력을 가늠할 수 있는 기업가정신 지수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집중 육성, 지원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사장 남민우, 이하 재단)은 글로벌기업가정신개발원(이하 GEDI)이 최근 발표한 2018년 ’글로벌 기업가정신 지수(이하 GEI)’에서 조사 대상 137개국 중 한국이 24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GEDI는 기업가정신과 경제발전의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기관으로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있으며, 특히 2015년부터는 세계 최대 기업가정신 기관인 미국 카우프만 재단(Kauffman Foundation)이 연구 조사를 지원하고 있다.
 
조사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기업가정신 지수(GEI)는 5년 연속 상승세를 보이면서 2014년 32위에서 2015년에는 28위, 2016년에는 27위로 뛰었으며, 올해는 3단계 향상되어 137개국 중 24위에 랭크되었다. GEI는 각 국의 기업가정신 생태계를 파악하기 위해 기업가적 태도와 기업가적 능력, 기업가적 열망을 지수화하여 평가한 것으로, 전 세계 기업가정신 수준과 추진실태를 비교․분석하는 공신력 있는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한국의 기업가정신 지수가 꾸준히 향상되고 있는 것은 사회‧경제적으로 기업가정신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크게 강조되면서 정부와 민간부문에서 적극적이고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기업가정신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투자지원 정책을 통해 창업을 활성화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GEI의 세부 지표별 실태를 보면 전(全) 부문에서 세계평균을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그 중 공정혁신(1.00)과 제품혁신(0.95), 위험수용(0.91) 항목에서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정혁신 수준은 세계 최고로 그간의 지속적인 R&D 투자 확대, 신기술 기반의 벤처‧중소기업 집중 육성의 결과로 분석된다.
 
한편 국가별 GEI평가 결과를 보면 미국이 기업가적 태도 및 능력, 열망 등 전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83.6점)를 받아 1위를 차지하였으며, 아시아 지역에서는 홍콩(13위), 대만(18위)이 한국보다 앞서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남민우 이사장은 “우리나라의 글로벌 기업가정신 지수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은 그동안 정부와 사회 각계각층이 혁신성장 실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좋은 결과로 연결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고무적인 일”이라며 “특히 재단으로서는 다양한 기업가정신 프로그램과 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이후 한국의 기업가정신 수준이 8단계나 지속 상승하고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 이사장은 “앞으로 상위권 국가와 격차를 줄이고, 각 지표의 질적 개선을 위해서는 한국경제 혁신성장의 핵심인 도전‧열정, 창의‧혁신의 기업가정신 확산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재단은 우리나라가 글로벌 기업가정신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