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나은행 직원, 지점 자금 13억원 횡령

중앙일보 2017.12.22 14:46
KEB하나은행장 을지로 신사옥

KEB하나은행장 을지로 신사옥

 KEB하나은행 직원이 십여억 원을 횡령해 자체 감사에 적발됐다.
 

자체 감사로 적발, 경찰 고발할 예정
고객 계좌 아닌 은행 지점 자금 손대

 하나은행 관계자는 “천안의 모 지점 직원이 13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가 끝나면 해당 사안을 경찰에 고발하는 등 법적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하나은행 측은 “문제의 직원이 횡령한 돈은 고객의 계좌가 아닌 지점 영업 등을 위해 출납을 위해 가지고 있는 은행 돈”이라고 설명했다.
 
 하나은행은 지점에서 자체 감사를 하던 중 자금이 부족한 것을 발견하고 휴가 중이던 해당 직원을 지점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