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로워서 라이언 인형 들고 왔다”…박대당한 류여해

중앙일보 2017.12.22 11:32
22일 한국당 최고위회의에 찾아온 류여해 의원은 "너무 외로워서 손에 든 인형 라이언에 의지해서 당사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최고위회의 진입에 실패했다 [뉴스1]

22일 한국당 최고위회의에 찾아온 류여해 의원은 "너무 외로워서 손에 든 인형 라이언에 의지해서 당사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최고위회의 진입에 실패했다 [뉴스1]

당협위원장직 박탈 위기에 놓인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22일 열린 비공개 최고위회의에 참석하려다 저지당했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회의 진입에 실패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날 최고위회의 개의나 윤리위원회 개최에 대해 통보받지 못했다"며 "누군가의 말 한마디로 운영되는 게 한국당이라면 공산당과 다를게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날 '라이언'캐릭터 인형을 들고 나타난 류 최고위원은 "오늘 왜 이 아이(인형)가 왔는 줄 아느냐. 저는 혼자이기 때문"이라며 "너무 외로워서 손에 든 인형 라이언에 의지해서 당사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류 최고위원은 "이번 당무감사 결과에 대한 이의신청을 하지 않았다"며 "당과 (대선)후보를 위해 자신의 돈과 시간을 써가며 헌신한 당협위원장들에게 소명할 기회를 주는 게 민주주의라고 구제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자 (재심신청하지 않는 대신) 최고위회의에 참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도적으로 참석자를 배제하고 진행된 회의는 당헌당규에 반한 불법 회의"라며 "여기서 결정된 것은 모두 무효라고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도 '적반하장(인터넷 방송)'이 성공하지 못한다고 할 때 외롭게 이 당을 지켰고 (홍준표) 사당화를 막기 위해 전당대회에 출마했다"며 "당협위원장직을 받기 위해 이러는 게 절대 아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