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재 발생한 건물 적법절차 거쳐 증축했다"… 소방점검도 통과

중앙일보 2017.12.22 11:16
2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는 지난달 말 소방 안전점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별다른 문제가 지적되지 않았다. 하지만 대규모 인명피해가 나면서 안전점검이 부실하게 이뤄진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21일 화재가 발생해 폐허로 변한 충북 제천시의 스포스센터 드론스포리움. [중앙포토]

지난 21일 화재가 발생해 폐허로 변한 충북 제천시의 스포스센터 드론스포리움. [중앙포토]

 

이근규 제천시장 브리핑 통해 "전문기관 통해 점검했다" 밝혀
제천시, 관계부처 합동감식 결과 불법 드러나면 엄정하게 처벌

이근규 제천시장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해당 건물은 지난달 말 전문기관을 통해 소방점검을 마친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천시 등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드론스포리움’ 건물은 두 차례에 걸쳐 리모델링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천시는 건물주가 리모델링 후 소방안점 점검을 한 뒤 건물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당시에도 전문기관을 통해 점검이 이뤄졌다고 한다.
이근규 제천시장이 22일 시청 1층 로비에서 스포츠센터 화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이근규 제천시장이 22일 시청 1층 로비에서 스포츠센터 화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리모델링 과정에서도 행정적인 절차에 법적인 하자가 없다는 게 제천시의 입장이다. 하지만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된 관계부처 합동감식을 통해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엄격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이근규 시장은 “현재까지는 해당 건물에 대한 불법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부실공사 여부와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는지 등은 경찰과 소방의 조사결과나 나와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21일 발생한 화재로 29명의 사망자를 낸 제천 스포츠센터 사고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발생한 화재로 29명의 사망자를 낸 제천 스포츠센터 사고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가 발생한 드손스포리움은 9층짜리 건물이다. 건축물대장에 따르면 콘크리트로 건축된 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9층에 연면적 3813㎡ 규모로 이뤄져 있다. 현재 소유주는 이모(53)씨로 돼 있다.
 
이 건물은 2010년 8월 9일 사용 승인이 났다. 애초 7층이었던 건물은 두 차례 증축을 거쳐 8층과 9층으로 각각 높아졌다. 건물의 주 용도는 운동시설이다.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건물 내 30여 명의 이용객이 갇혀 있는 가운데 소식을 듣고 달려온 가족이 망연자실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건물 내 30여 명의 이용객이 갇혀 있는 가운데 소식을 듣고 달려온 가족이 망연자실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하 1층에는 기계실·관리실·실내골프연습장·세탁실 등이 있다. 발화지점은 1층은 주차장과 로비·사무소로 쓰인다. 2층은 목욕장과 휴게음식점, 3층은 목욕장, 4∼7층은 헬스클럽, 8∼9층은 일반음식점 등으로 이뤄져 있다.
 
이 건물은 몇 달간 문을 닫았다가 지난 10월 재개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등기부 등본을 보면 지난 8월 1일 임의경매로 소유권이 이씨에게 이전된 것으로 나와 있다.
 
제천=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