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IT매체 “北 다음 돈벌이는 비트코인 해킹”

중앙일보 2017.12.22 07:22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한 북한의 해킹 공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중앙포토]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한 북한의 해킹 공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중앙포토]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화된 제재 속에 현금을 마련하기 위해 비트코인 해킹에 골몰하고 있다고 미국 IT전문 매체 '테크크런치'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마약 거래, 멸종위기 동식물 밀거래, 돈세탁, 위조화폐 거래 등을 '부업'으로 삼았던 북한이 다음 거래 목표로 비트코인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한국·일본·베트남 등을 중심으로 확장하는 비트코인 시장에 전 세계가 집중하고 있고, 익명성과 다양한 해킹기술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북한에 매력적일 것이라고 매체는 분석했다.    
 
매체에 따르면 북한은 이미 암호화폐 해킹을 시도한 흔적이 보인다.  
 
지난 2014년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해킹 공격의 배후로 북한 정권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받는 해커집단 래저러스가 지목된 바 있다.  
 
또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비롯한 전 세계 10여 개 은행 사이버 공격, 암호화폐거래소빗썸 해킹 사건, 에도 북한이 관련된 증거가 포착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미국과 영국 정보당국도 최근 지구촌을 강타한 랜섬웨어 '워너크라이'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