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미 훈련 연기, 미국에 제안”

중앙일보 2017.12.20 01:15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한·미 양국은 (내년)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에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문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릉에서 서울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 고속열차에서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미국 측에 그런 제안을 했고 미국 측에서도 지금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만 “이것은 오로지 북한에 달려 있는 문제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림픽을 앞두고 긴장 완화를 위해 힘쓰겠다”며 “북한 정권을 자극할 수 있는 미국과의 잦은 합동군사훈련 횟수를 줄이는 것도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평창 올림픽 기간 중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 문제를 미국과 논의 중임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BC 인터뷰서 첫 언급 “평창 올림픽 위해 … 미국도 검토”
중국이 계속 주장해온 쌍중단, 변형된 형태로 시행 시사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활동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동시에 중단하는 이른바 쌍중단(雙中斷)을 올림픽 기간에 시행할 수 있다는 취지로도 풀이된다. 쌍중단은 비핵화와 북·미 평화협정체제 협상을 병행하는 ‘쌍궤병행(雙軌竝行)’과 함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주장해 온 북핵 문제 해법이다.
 
청와대는 그동안 문 대통령의 중국 특사였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쌍중단에 대해 “(한국과 중국은) 같은 입장”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개인 의견”이라며 선을 그어왔다. 그러나 평창 겨울올림픽 동안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거나 연기하는 ‘변형된 쌍중단’에 대해 청와대는 “검토가 가능한 옵션의 하나”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놨다. 문 대통령은 “과거의 전례로 볼 때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 의사를 분명히 하는 것은 막바지 단계에 이를 때일 것”이라며 “이번 평창 겨울올림픽을 통해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강렬한 열망을 세계인들에게 메시지로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외국인 관광객은 안전 문제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나는 북한이 올림픽에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태화·이기준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