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 도출

중앙일보 2017.12.19 20:50
2018년 임단협 장점합의안 도출에 성공한 현대차 노사. [연합뉴스]

2018년 임단협 장점합의안 도출에 성공한 현대차 노사.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2017년 임금및단체협약(임단협)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데 성공했다. 19일 현대차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열린 제39차 교섭에서 윤갑한 현대차 사장과 하부영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2017년 합의안, 노조원 투표 통과하면 확정
상여급 300% + 280만원 지급하기로
기본급은 5만8000원 인상
촉탁직·사내하도급 절반으로 줄이기로

 
가장 이견이 컸던 성과급은 상여금 지급의 기준이 되는 임금의 3배(300%)를 일시지급하고 추가로 1인당 280만원을 지급하는 선에서 합의했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지난해 당기순이익의 30%(1조7100억원)를 요구하면서 협상 타결이 지연됐다.
 
 
기본급은 5만8000원을 인상한다. 그간 사측은 4만2879원, 노조는1 5만4883원 인상을 요구해왔다. 이밖에 중소기업 제품을 구입할 때 20만원 상당의 포인트도 지급한다.
 
현대차 노조가 ‘사회적 파업’을 표방하며 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요구한 사안에 대해서는 사내하도급 근로자(3500명)를 특별고용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올해 특별고용한 6000명을 포함하면 총 9500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고용하게 된다. 이밖에 2019년까지 사내하도급·촉탁계약직을 절반으로 줄이는 내용에도 합의했다.
 
현대차 노조는 향후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한 뒤 22일쯤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투표 결과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면, 올해 임단협이 최종 마무리된다. 
 
현대차는 "대내·외 악화한 경영환경을 반영해서 지난해보다 임금인상폭이 상당히 감소했다"며 "회사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하면 적절한 선에서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임금협상에서 현대차 노조는 기본급 7만2000원에 일시성과급 350%와 330만원을 지급하는데 합의한 바 있다.  
 
문희철·윤정민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