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연구소대학원 UST, 학생 권리장전 선언

중앙일보 2017.12.19 19:01
문길주(오른쪽) UST 총장이 박상원 총학생회장과 함께 19일 학생의 권리를 보호하고 상호존중의 대학문화 조성을 위한 ‘UST 학생 권리장전’을 제정ㆍ선언했다. [사진 UST]

문길주(오른쪽) UST 총장이 박상원 총학생회장과 함께 19일 학생의 권리를 보호하고 상호존중의 대학문화 조성을 위한 ‘UST 학생 권리장전’을 제정ㆍ선언했다. [사진 UST]

 국가연구소대학원인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는 19일 총학생회와 함께 학생의 권리를 보호하고 상호존중의 대학문화 조성을 위한 ‘UST 학생 권리장전’을 제정ㆍ선언했다.  이번 선언식은 대학원생들의 기본 권리에 관한 내용을 명문화해 선언함으로써 구성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학생 보호의 기반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대학원생의 기본 권리 명문화해 선언
공감대 형성하고 학생 보호 기반 마련하자는 취지

 
이날 발표된 권리장전은 학생의 권리와 의무 등 총 4장 19개 조항으로 이뤄졌다. 주요내용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 존중을 바탕으로 한 기본권 보장, 평등권 침해 금지, 학업 및 연구에 대한 권리와 의무, 공정한 평가를 받을 권리, 지식재산권 보장, 사생활 자유와 거부권 보장, 건강과 휴식, 안전에 대한 권리와 의무 등이 있다.
 
UST는 지난 9월, 총학생회와 함께 권리장전 제정을 논의한 이후 초안을 만들었으며, 학생대표회의ㆍ학생지도위원회ㆍ종합교류회ㆍ학생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확정했다.
 
 
문길주 총장은 “이번 권리장전이 단순한 선언에 그치지 않도록 실효성 있는 권리보호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대학 구성원 모두가 권리장전의 취지를 잘 이해하고, 대학원생 권리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