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전용열차 ‘트레인1’ 타고 평창行…봉사자들 “아리아리”

중앙일보 2017.12.19 18:59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창겨울올림픽 기간 수도권과 강원 지역을 오갈 KTX를 타고 올림픽 준비 상황 점검에 직접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서울역에서 출발한 경강선(서울~강릉) KTX 열차에 탑승했다. 22일 정식 개통하는 이 열차에는 올림픽 입장권을 사고 인증샷을 올리는 ‘헬로우 평창’ 이벤트 당첨자 20명도 함께 타서 대통령과 식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에 시승해 평창올림픽 이벤트 당첨자 등과 함께 도시락 간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에 시승해 평창올림픽 이벤트 당첨자 등과 함께 도시락 간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인 그룹 씨엔블루의 보컬 정용화씨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리스트로 이번 대회 쇼트트랙 종목담당관을 맡은 변천사씨도 동승했다.
 
대통령과 시민들이 함께 한 점심 메뉴는 강원도 품종인 오륜쌀에 곰취, 참취, 어수리, 곤드레를 넣어 만든 강원 나물밥. 평창올림픽을 맞아 강원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메뉴로, 강원의 깨끗한 농산물로 만들어진 자연밥상이란 의미를 담았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여러분은) 열차가 개통되기 전에 대통령과 함께 탑승한 1호 승객인데 굉장하지 않는가”라며 “여러분 덕에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온 국민이 함께하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식사 후 참석자들은 가족 등에게 보여줄 대통령의 덕담을 스마트폰 동영상으로 찍을 수 있게 해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이 요청에 흔쾌히 응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시민들과 탑승한 KTX는 대통령 전용 고속열차인 일명 ‘트레인 1(원)’이다. 2010년에 도입된 객차 8량짜리 KTX로 이날 시민들과 함께 한 행사는 대통령 회의실을 겸한 대통령 전용공간에서 이뤄졌다.
 
대통령 전용열차가 도입된 1979년 이후 일반 시민과 기자들이 함께 ‘트레인 1’에 오른 것은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으로 강릉역에 도착해 워크숍중인 평창자원봉사자들과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으로 강릉역에 도착해 워크숍중인 평창자원봉사자들과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릉역에 1시간 40분 만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역사에 있는 고속철도 체험형 종합전시관에서 고속철도 건설 과정 등을 보고 받고 코레일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강릉역사 내 교육실에서 진행된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워크숍에 모습을 보이자 참석자들은 ‘아리아리’를 외치며 반겼다. ‘아리아리’는 ‘힘내라’, 고맙다‘ 등을 뜻하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인사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여러분은 최일선에서 손님을 맞는 평창의 얼굴”이라며 “노력 하나하나, 봉사 하나하나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의 밑거름”이라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