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모금 프로그램 출연한 홍준표 “파업 그만하는 게 기부”

중앙일보 2017.12.19 18:55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KBS 특별생방송 '나눔은 행복입니다'에 출연,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KBS 특별생방송 '나눔은 행복입니다'에 출연,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9일 KBS 생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KBS 여러분들이 파업을 그만하는 것이 오늘 국민에 대한 큰 기부가 될 것”이라고 돌출발언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진행된 불우이웃돕기 모금 프로그램인 ‘나눔은 행복입니다’에 출연해 “KBS도 이제 파업 그만하고 국민의 방송으로 돌아갔으면 한다. 우리 방송 좀 재미있게 볼 수 있게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파업 언급에 당황한 사회자들은 “2018년 대한민국을 따뜻하게 만들기 위해 어떤 책을 (준비하고 있느냐)?”고 말을 돌리자 홍 대표는 “금수저 정당에서 흙수저 정당으로, 앞으로 서민들이 잘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곧이어 “거듭 말씀드리지만 이제 파업 그만하고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십시오”라고 재차 파업 중단을 종용했다.
 
사회자들은 “예, 예”라며 “홍 대표님의 KBS 사랑이 느껴진다”고 마무리했다.
 
이후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새노조)는 ‘언론 적폐 원흉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입 다물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막말 제조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또다시 망발을 내뱉었다”고 비판했다.  
 
새노조는 “조합원이 혹한 속에서 107일째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는 바로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 당신들”이라며 “당신들이 파업의 원인 제공자이고, 우리가 청산하고자 하는 언론 적폐의 원흉”이라고 말했다. 이어 “KBS 파업을 중단하라는 망언이 여과 없이 KBS방송을 통해 전국에 방영된 사실도 묵과하지 않겠다”며 “방송심의 요청은 물론 정정 및 반론 방송을 요구하고, 홍준표 대표에게도 법률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파업 그만하는 것이 KBS를 사랑하는 국민에게 주는 가장 큰 기부라고 했더니 파업하는 사람들이 야단이다”라고 맞섰다.  
 
[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그는 “그 사람들은 진실을 말하면 막말이라고 한다. 가장 아픈 말은 진실을 들을 때다”라며“나보고 걸핏하면 막말 운운하는데 그들에게는 가장 아픈 말이 팩트를 듣는 것이다. 진실, 팩트가 막말로 포장되는 이상한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