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오롱생명과학, 5000억원 규모 인보사 기술수출 해지 통보받아

중앙일보 2017.12.19 18:48
코오롱생명과학의 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코오롱생명과학의 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지난해 일본으로 5000억원에 기술 수출됐던 코오롱생명과학의 유전자치료제 '인보사'가 계약 해지됐다. 코오롱생명과학은 19일 일본 제약사 미쓰비시 타나베로부터 인보사의 기술 수출에 대한 계약 취소 사실과 계약금 25억엔(약 240억원) 반환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술수출한 일본 제약사로부터 계약 해지 통보받아
코오롱생명과학 "임상시험 절차 문제 삼았으나 문제없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해 11월 미쓰비시 타나베와 인보사의 기술 수출 계약을 했다. 계약금 25억엔에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432억엔(약 4158억원)을 합쳐 전체 계약 규모가 약 457억엔(약 4398억원)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미쓰비시 타나베 측이 임상 시험과 관련한 절차를 문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쓰비시 타나베는 가장 큰 계약 해지 이유로 "코오롱생명과학은 계약 당시 인보사의 개발사이자 자회사인 티슈진이 미국 3상을 위한 임상시료 생산처의 변경을 고려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 또 코오롱생명과학이 미국 식품의약처(FDA)로부터 임상 3상 시료에 대한 사용 승인을 받은 후 임상을 개시해야 한다는 내용의 설명문을 미쓰비시 측에 제대로 전달하지 않은 것도 문제가 됐다.
 
그러나 코오롱생명과학은 "미쓰비시 타나베 측의 주장은 취소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양사 간 협의 절차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한상사중재원에 취소 사유가 성립하는지에 대한 판단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이 18년에 걸쳐 개발한 인보사는 세계 최초로 동종 세포에서 배양한 유전자로 만든 퇴행성관절염 치료제다. 인보사는 지난달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아 국내에 출시됐으며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임상 3상을 앞두고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