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강경화 “北문제, 한일협력 필요”…아베 “미래지향적 관계 열어야”

중앙일보 2017.12.19 18:13
 
강경화 외교장관(왼쪽)이 19일 오후 도쿄(東京)에 있는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장관(왼쪽)이 19일 오후 도쿄(東京)에 있는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취임 첫 일본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나 “북한 문제에서 한미일간 긴밀한 관계, 한일간 긴밀한 협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19일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일본 도쿄 나가타쵸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만남을 가진 뒤 모두 발언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중심으로 국제사회가 단결해 대북제재로 북한을 압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올해 양국관계가 어려운 가운데서 출발했지만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아베 총리와 잦은 소통을 갖고 긍정적인 방향이 설정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참석하길 희망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아베 총리는 “한국은 일본에게 전략적인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며 “(한일관계에서) 여러가지 과제는 있지만 이를 잘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도 북한 문제와 관련해 여러차례 전화통화를 했다”며 “북한이 (핵·미사일과 관련한) 정책을 바꾸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압력을 가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15일 열렸던 유엔 안보리 장관급회의 논의를 바탕으로 한일, 한미일간 협력을 진행하자”며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서는 일본과 한국이 잘 공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