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가만히 있으면 민주당서 ‘의원 빼가기’할 것”

중앙일보 2017.12.19 17:5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9일 “바른정당과 연대나 통합 노력을 하지 않으면 더불어민주당에서 국민의당 의원 빼가기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후 대전 동구 중앙시장 이벤트홀에서 열린 국민의당 충청권 당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후 대전 동구 중앙시장 이벤트홀에서 열린 국민의당 충청권 당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중앙시장에서 진행된 ‘국민의당·바른정당 대전·충청 지역위원장 공동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통합하지 않으면) 의석수만 줄어드는 참담한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연대·통합 노력 없이 가만히 있으면 바른정당에서 이탈자가 나올 것이고, (이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 한국당이 1당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거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한국당이 1당이 되면 하반기 국회에서 의장 배출 정당이나 상임위 운영 주체 등이 바뀌기 때문에 여당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며 “끊임없는 공작을 통해 우리 국민의당 의원들 빼가기가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39석 의석이 똘똘 뭉치게 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지금보다 의석이 줄어든다”며 “외연 확장도 못 하면서 의석이 줄어드는 참담한 결과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 제가 생각한 최선의 대안이 바른정당과의 연대 내지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