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인거래소 유빗 “해킹으로 손실, 파산 절차…입출금 전면 중단”

중앙일보 2017.12.19 15:38
암호화폐 거래소 유빗이 전날 발생한 해킹으로 자산 손실이 발생했다며 파산을 발표했다. [사진 유빗]

암호화폐 거래소 유빗이 전날 발생한 해킹으로 자산 손실이 발생했다며 파산을 발표했다. [사진 유빗]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한 곳인 ‘유빗’(Youbit)이 ‘전날 발생한 해킹으로 자산 일부에 손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파산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17일 유빗은 이날 오후 2시 자사의 홈페이지에 긴급공지를 띄우고 “금일 새벽 4시 35분경 당사에 해킹으로 인하여 코인 출금지갑에 손실이 발생했다”며 “코인 손실액은 전체 자산의 약 17%이며 이외 코인의 추가손실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빗은 “지난 4월에 비하여 낮은 비율의 손실이나, (주)야피안의 경영진은 당사가 운영하던 코인거래소 유빗을 2017. 12. 19일 부로 거래 중단, 입출금 정지 조치 및 파산 절차를 진행한다”고 남겼다.
 
[사진 유빗]

[사진 유빗]

 
이어 “파산으로 인해 현금과 코인의 정산은 모든 파산 절차에 준해 진행된다”며 “다만 회원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7. 12. 19 오전 4시 기준으로 잔고의 약 75% 선출금 하실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며, 나머지 미지급된 부분에 대해서는 최종 정리가 완료된 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빗은 “당사에서 가입한 사이버종합보험(30억)과 회사의 운영권 매각 등의 여러 방안을 통해 회원님들의 손실액은 17%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빗은 이달 1일 DB손해보험의 ‘사이버종합배상책임보험’(보상한도액 30억원)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과 한 달여도 채 되지 않아 해킹 사건이 발생한 셈이다.
 
마지막으로 유빗은 “공지 시점 이후 자산은 12. 19일 4시 기준으로 75%조정되며, 이후 입금된 현금 및 코인은 100% 반환된다”며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추가 공지를 통해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