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여해 “당협위 탈락이유?, ‘홍딸랑이’ 안하고 충언했기 때문”

중앙일보 2017.12.19 14:52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날 발표된 당무감사 결과에 따른 당협위원장(서울 서초구갑) 자격 박탈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날 발표된 당무감사 결과에 따른 당협위원장(서울 서초구갑) 자격 박탈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자격이 박탈된 류여해 최고위원이 당과 홍준표 대표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내며 연일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류 최고위원은 18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자격 박탈 사유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홍딸랑이, 홍예스맨이 아니었기 때문”이라며 “맞습니다. 대표님. 그렇습니다. 대표님이라는 말을 하지 않고, ’대표님 아닙니다. 그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충언을 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 류 최고위원은 당무감사가 블라인드 형식으로 진행돼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는 없다는 당의 입장을 반박했다.
 
류 최고위원은 “제가 지도부에서 최고위를 하고 있을 때 사석에서 직접 (홍 대표가) 직접 이런 말을 했다. 그 당시 당무감사 발표 전이었는데, ‘우리 당의 지도부에 있는 분이 여론조사 점수가 높더라’고 말했다”며 “그게 블라인드냐”고 반문했다.
 
이어 류 최고위원은 “당무감사위원장이 직접 당협을 조사했고, 의원들에게 직접 사심이 들어간 문자까지 돌렸으며, 본인의 공천까지 운운했다”며 “당무감사 절차와 공정성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재심 신청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류 최고위원은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을 언급하며 “내 이름 ‘여해’는 이순신 장군의 자”라며 “아무런 당적을 갖지 않아도 한국당을 위해 계속 쓴소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류 최고위원은 지난 17일 당무감사에서 기준선을 통과하지 못해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이에 류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자신을 의식해 기준 점수를 정하고 자신을 당협위원장에서 찍어냈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