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청와대 참모들 ‘문비어천가’ 중단해야…대통령 걱정돼”

중앙일보 2017.12.19 14:18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3선의원 간담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3선의원 간담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혼밥 외교에 대해 ‘13억 중국 국민과 함께 조찬하신 것’이라고 말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명실상부한 아부실장인가, 안보 실장인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성과에 대한 청와대의 자체평가에 대해 ‘문비어천가’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의 이번 중국 순방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엄청난 아픔과 실망, 좌절을 안겨줬다”며 ‘혼밥 논란’을 거듭 제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베이징 서민식당 아침식사에 대해 “대한민국 5천만 국민 중에 헐벗고 굶주린 국민이 많다. 대한민국의 취약, 소외계층을 챙겨보지 않은 채 중국 베이징 시민을 걱정하는 대통령, 참 걱정되는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청와대 참모진이 자성, 반성하고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각오는 포기한 채 대통령의 혼밥 외교에 대해 ‘13억 중국 국민과 함께 조찬하신 것’이라고 말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명실상부한 아부실장인가, 안보 실장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청와대 참모들은 ‘문비어천가’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임종석 비서실장이 최근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UAE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강도 높은 진상규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UAE 의혹은 문재인 정권의 휘하 참모들이 국익을 포기하면서까지 정치보복에 혈안이 돼 저지른 외교 만행”이라며 “국가 간 외교에 큰 위기가 발생할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을 이 정권이 만들어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는 임 비서실장이) 파병부대 격려차 레바논과 UAE를 방문한 것이라고 했는데 서동구 국가정보원 1차장은 왜 데려갔는가”라며 “1차장은 MB(이명박) 정부 때 한전에 있으면서 UAE 원전수주와 관련해 많은 정책적 자문을 하신 분”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중국 군용기가 전날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해 우리 군 전투기 편대가 긴급 출격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은 아직 이 문제에 대해 어떤 논평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국가안보에 대해서도 제대로 말 한마디 못하는 정권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정권인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꼬집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