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디어 밝혀진' 방탄소년단 뷔가 '개통령' 강형욱 만난 까닭

중앙일보 2017.12.19 14:04
글로벌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새 반려견을 공개했다.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뷔는 18일 방탄소년단 트위터에 "이름은 연탄, 우리 집 새 식구"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뷔가 "(연)탄아"하고 부르는 목소리가 담겨 있다. 반려견 연탄이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쳐다본다. 뷔가 새로 입양한 반려견은 블랙탄 포메라니안이다.
 
연탄이를 안고 있는 뷔.

연탄이를 안고 있는 뷔.

뷔가 연탄이를 안고 가는 모습은 앞서 우연히 소개된 바 있다. 멤버 진이 4일 생일을 맞아 진행한 네이버 'V라이브'에서 뷔가 강아지 한 마리를 안고 기웃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형욱 훈련사(왼쪽)와 뷔. [사진 강형욱 인스타그램]

강형욱 훈련사(왼쪽)와 뷔. [사진 강형욱 인스타그램]

또 '개통령'이라는 별명으로 친숙한 강형욱 훈련사 인스타그램에는 지난 3일 뷔 사진이 올라와 궁금증을 모은 바 있다. 연탄이 정체가 공개된 후 네티즌은 "연탄이를 입양했다" "연탄이 교육을 받으려고 강형욱을 만난 것 같다" 등과 같은 추측을 했다.
 
뷔가 고향집에서 키우는 순심이.

뷔가 고향집에서 키우는 순심이.

뷔가 고향집에서 키우는 순심이.

뷔가 고향집에서 키우는 순심이.

뷔는 강아지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방송에서도 그가 강아지들과 노는 모습이 전파를 탄 바 있다. 뷔는 고향 집에서 '순심이'라는 강아지를 키우고 있기도 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