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블랙리스트’ 2심서도 김기춘 7년·조윤선 6년 구형

중앙일보 2017.12.19 12:01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장진영·우상조 기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장진영·우상조 기자

검찰이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2심에서도 1심과 같은 형량을 구형했다.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전 실장에게는 징역 7년을, 조 전 장관에게는 징역 6년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선 1심 구형과 같은 형량이다.
 
지난 1심에서 김 전 실장은 징역 3년, 조 전 장관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