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X 경강선 타고 평창올림픽 띄우기 나선 文 대통령 "이제부터 홍보와 붐업 중요"

중앙일보 2017.12.19 12:0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서울에서 강릉까지 운행하는 KTX 경강선에 탑승해 50여일 남은 올림픽 열기 띄우기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에 시승해 평창올림픽 이벤트 당첨자와 홍보대사 메달리스트와 함께 도시락을 먹으며 간담회를 갖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에 시승해 평창올림픽 이벤트 당첨자와 홍보대사 메달리스트와 함께 도시락을 먹으며 간담회를 갖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오전 11시50분쯤 문 대통령이 서울역에 정차된 대통령 전용 고속열차인 ‘트레인 1’에 올라탔다. 문 대통령과 도시락 오찬간담회를 하기 위해 미리 탑승해있던 20명의 시민들이 문 대통령을 환호하며 맞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창 겨울올림픽 공식 홍보사이트인 ‘헬로우 평창’에 입장권을 구매해 인증샷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선발된 시민들과 오찬을 하겠다고 했었다. 청와대는 “대통령 전용열차가 도입된 1979년 이후 일반시민과 기자들이 탑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의 고속열차가 도입된 것은 2010년”이라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이 열차가 공식 개통되기 전에 대통령과 함께 탑승한 1호 승객들”이라며 웃으며 “대통령과 KTX 기차 안에서 함께 식사하는 이런 기회가 또 있겠느냐”고 인사말을 했다. 강릉까지 1시간 54분이 걸리는 KTX 경강선은 22일부터 본격 운행될 예정이지만 이날 문 대통령과 시민들이 먼저 시승에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어쨌든 평창 겨울올림픽 준비를 착실히 잘하고 있는데 KTX 경강선이 22일 개통되는 등 교통 인프라도 올해 중으로 다 완비된다”며 “준비사항은 문제가 없는데, 이제부터 홍보와 붐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적으로는 하계ㆍ동계 올림픽과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 대회 등 4개 대회를 다 치르는 게 일종의 국제 스포츠행사의 그랜드슬램 같은 것으로 인정된다”며 “우리가 이번에 겨울올림픽을 치르면 4대 국제스포츠 행사를 (모두) 치르는 5번째 나라가 된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직접 오찬 메뉴인 강원도산 나물로 만든 도시락을 소개하며 “이게 뭐 청와대 밥은 아니지만, 청와대 밥은 좀 맛이 없다”며 “평창 겨울올림픽을 위해 강원도 분들이 외국 손님들을 맞이할 때 내놓을 특별한 식단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간담회 사회를 맡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 (간담회) 아이디어를 누가 냈는지 아느냐”며 “평창 붐업을 위해 관심과 열정을 모아낼 방법이 뭐 있느냐 해서 대통령이 티켓 인증샷을 올리면 식사에 초대하자는 아이디어를 직접 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선 제자 180명과 아이스하키 경기 입장권을 구매한뒤 체육관에서 ‘평창’이란 글씨를 만들어 인증샷을 올린 채용기 교사(경기 여주여중)가 시민 20명을 대표해 발언에 나섰다. 평창 겨울올림픽 홍보대사인 가수 정용화씨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리스트인 변천사씨도 간담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간담회에 이어 한국스포츠연맹 소속 37개 언론사 체육부장단과의 기자간담회에도 참석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사회로 진행된 간담회에 정부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희범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장이, 청와대에선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 주재로 체육부장단 간담회가 열린 것은 2002년 한ㆍ일 월드컵을 앞두고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주재한 간담회 이후 15년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 시승을 위해 서울역에 도착해 열차 승무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 시승을 위해 서울역에 도착해 열차 승무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 1시40분쯤 강릉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원주-강릉 구간 고속철도 체험형 종합전시관을 참관했다. 김영우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으로부터 고속철도 건설과정 등을 청취했다. 이어 이희범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장 안내로 강릉역사에서 진행 중인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워크숍 현장을 격려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아주 높은 경쟁을 뚫고 자원봉사자가 됐다고 들었다”며 “여러분들은 최일선에서 손님을 맞는 평창의 얼굴이다.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로 돌아오는 열차안에선 미국의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 인터뷰를 했다. 현지 인터뷰 방영시간은 청와대가 20일 공지할 예정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