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특정 언론·세력이 가짜뉴스 퍼뜨려”

중앙일보 2017.12.19 11:20
황교안 국무총리 자료사진. 김경록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 자료사진. 김경록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요즘 일부 언론 등에서 저에 대한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1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래서야 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일부 언론, SNS에서 저에 대해 거론하고 있는 내용들은 거의 모두 거짓뉴스(페이크 뉴스)"라며 "이들이 제기하는 저에 관한 의혹이라고 하는 것들은 모두 제가 그동안의 국회 질의 답변과정에서 그 진상에 대해 이미 상세히 말씀드린 내용 들"이라고 부연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황교안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황 전 총리는 '가짜뉴스'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는 거론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제가 국회에서 답변한 내용들은빠짐없이 '국회방송'에 그대로 기록되어 있다"며 국회방송 홈페이지 주소를 함께 첨부했다.
 
그러면서 황 전 총리는 "거짓, 가짜뉴스를 특정 언론, 특정 세력이 반복적으로 왜곡 퍼뜨리고 있는 것"이라며 "거짓 이야기를 기회마다 반복함으로써 거짓을 진실인 양 믿게 하는 전략이다. 이러한 거짓, 가짜뉴스를 보거나 읽는 분들 중에는 이런 거짓을 사실로 생각하는 분들이 생길 수도 있는 것이다. 이래서야 되겠느냐"며 재차 되묻기도 했다.
 
최근 황 전 총리와 관련한 언론 보도는 성균관대 총동창회가 그에게 '자랑스러운 성균인상'을 수상할 예정이라는 내용과 이에 일부 재학생·졸업생이 반발해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이 나온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