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 찬 바람에 체감온도 뚝…“출근길 빙판 조심하세요”

중앙일보 2017.12.19 06:35
18일 새벽부터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내린 눈으로 인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혼잡이 빚어졌다.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이날 서울 출근길 도로는 빙판으로 변해 출근 치량들이 미끄러졌고,이에 자가용 출근을 포기한 시민들이 버스나 지하철로 몰렸다.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앞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조문규 기자

18일 새벽부터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내린 눈으로 인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혼잡이 빚어졌다.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이날 서울 출근길 도로는 빙판으로 변해 출근 치량들이 미끄러졌고,이에 자가용 출근을 포기한 시민들이 버스나 지하철로 몰렸다.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앞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조문규 기자

19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충남과 전북에 아침까지 눈이 조금 내리겠다. 충남·전북 예상 적설량은 1㎝ 내외,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내려가면서 전날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3.9도, 인천 -2.4도, 수원 -2.5도, 춘천 -10.6도, 강릉 -2.3도, 청주 -0.8도, 대전 -1.4도, 전주 1도, 광주 2.7도, 제주 8.9도, 대구 2도, 부산 4.3도, 울산 1.3도, 창원 3.7도다.
 
18일 새벽부터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내린 눈으로 인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혼잡이 빚어졌다.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이날 서울 출근길 도로는 빙판으로 변해 출근 치량들이 미끄러졌고,이에 자가용 출근을 포기한 시민들이 버스나 지하철로 몰렸다.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앞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조문규 기자

18일 새벽부터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내린 눈으로 인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혼잡이 빚어졌다.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이날 서울 출근길 도로는 빙판으로 변해 출근 치량들이 미끄러졌고,이에 자가용 출근을 포기한 시민들이 버스나 지하철로 몰렸다.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앞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조문규 기자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3.9도, 인천 -8.2도, 수원 -5.6도, 춘천 -10.6도, 강릉 -2.3도, 청주 -0.8도, 대전 -1.4도, 전주 1도, 광주 0.5도, 제주 5.6도, 대구 -1.2도, 부산 -0.1도, 울산 -1.5도, 창원 2.4도다.
 
 
 낮 최고 기온은 -4∼6도로 전날(-2.2∼8.9도)보다 약간 더 춥겠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강원 산지에는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며, 20일까지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3.0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1.0∼4.0m, 남해 1.0∼3.0m, 동해 1.0∼4.0m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