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유플·네이버 ‘동맹’ 인공지능 시장 돌풍 될까

중앙일보 2017.12.19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우리집AI’와 ‘프렌즈+’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우리집AI’와 ‘프렌즈+’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와 네이버가 18일 선보인 인공지능(AI) 스마트홈 서비스는 두 회사가 ‘인공지능 생태계 확장’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협력해 나온 결과물이다.
 

합작품 ‘우리집AI·프렌즈+’ 공개
LG유플러스 IPTV·홈 IoT서비스에
네이버 인공지능 스피커 기능 결합
영화·쇼핑·학습 음성 검색 가능해져

이날 두 회사는 LG유플러스의 IPTV·홈 IoT(사물인터넷) 서비스와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인공지능 스피커 기능을 합친 ‘우리집AI’와 인공지능 스피커 ‘프렌즈+’(플러스)를 내놨다. 각자 가장 자신 있어 하는 사업·기술을 협력 대상으로 기꺼이 상대편 회사에 공개한 것이다.
 
“클로바, 눈물 쏙 빼는 영화 보여줘.”
“눈물 쏙 빼는 영화 보여드릴게요.”
(영화 ‘너는 내 운명’, ‘7번방의 선물’ 등이 TV 화면에 뜸)
 
“유플 티비, 티라노사우루스 보여줘.”
(TV 화면에 티라노사우루스 사진 여러 장이 뜸)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우리집AI는 똑똑한 홈 서비스를 지향한다. 제목 없이 분위기·배경만으로 VOD를 검색할 수 있고 인공지능 스피커 프렌즈+로 검색한 결과를 TV로 볼 수도 있다. 프렌즈+에서는 음성으로 GS프레시·LG생활건강 등 쇼핑몰이 판매하는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다. 경쟁사 스피커들이 쇼핑몰 안에서도 일부 물건만 살 수 있었던 데 반해 프렌즈+는 두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모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프렌즈+는 네이버가 10월에 출시한 인공지능 스피커 프렌즈와 디자인이 같다. 그러나 이번에 LG유플러스와 협업해서 선보인 영어 학습·쇼핑 기능 등은 아직 프렌즈+에만 사용할 수 있다. 20일부터 LG유플러스 홈페이지에서 판매되는 스피커는 12만9000원이지만 IPTV 신규 가입 고객들에게는 무상으로 제공된다. 스피커 없이 셋톱박스만 들고 있는 고객들은 학습·쇼핑 기능 등을 이용할 수 없다.
 
이동통신사 중 인공지능 경쟁에 가장 늦게 뛰어든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에 대한 부담감이 컸다. SK텔레콤과 KT가 각각 지난해 9월, 지난 1월 인공지능 스피커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이 18일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자사의 홈·미디어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이 18일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자사의 홈·미디어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솔직히 LG 인공지능 스피커는 상당히 괴로운 존재였다. 늦었기 때문에 더 차별화를 해야 했다. 우리도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이 있다. 그러나 네이버와의 실력 차가 크다.”
 
이날 직접 우리집AI와 프렌즈+를 설명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LG유플러스와 네이버의 기술 차이를 인정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온라인 중심으로 사업해온 네이버가 각 가정 등 오프라인 공간에서 어떻게 사용자들을 잡아야 하는지 시나리오가 부족했는데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이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LG유플러스와 네이버가 인공지능 스피커와 더불어 스마트 홈·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인 것도 ‘인공지능 경쟁=인공지능 스피커’라고 생각하는 시장의 판도를 뒤집기 위해서다. 통신사와 IT 기업들이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에 연이어 뛰어들고 있지만, 기술과 성능이 대동소이하기 때문에 스피커만으로는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힘들다. 내년 아마존·구글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인공지능 스피커까지 국내에 정식으로 들어오면 더욱 그렇다.
 
LG유플러스는 그간 진출하지 못했던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에 진출하는 동시에 IPTV 고객들을 더 확보할 수 있고, 네이버로서는 자사의 인공지능 플랫폼을 IPTV·홈 IoT에 깔아 활용 범위를 넓힐 수 있다는 점에서 양사가 윈윈(win-win)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두 회사는 인공지능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여러 기업과 손을 잡겠다는 입장이다. 네이버는 이미 대우건설·우리은행·소니 등과, LG유플러스는 LG전자·LG이노텍·소프트뱅크 등과 협력 중이다. 그러나 각사가 인공지능을 활용한 사업을 지속해야 한다는 측면에서는 양사가 협업하기보다는 본질적인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권 부회장도 “고객들의 반응이 좋아서 네이버를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파트너로 선택한 것이지 LG유플러스도 인공지능 플랫폼을 계속 개발 중”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