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꾼' 3주 연속 1위, '이프 온리' 역대 재개봉 멜로 흥행 5위

중앙일보 2017.12.14 17:53
[매거진M] 한국 주말 박스오피스 (12월 8~10일)
 
이프 온리

이프 온리

현빈·유지태 주연 범죄영화 ‘꾼’(장창원 감독)이 3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쇼박스가 투자·배급한 이 영화는 개봉일부터 19일간 일일 흥행 정상을 지켰다. 지난 주말에는 최다 856개 스크린에서 41만 관객을 추가하며 누적 372만 관객에 도달했다. 손익분기점 180만 명의 두 배를 넘은 수치다.
 
장항준 감독의 9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기억의 밤’도 2주 연속 ‘꾼’에 이어 2위에 오르며 누적 110만 관객을 모았다. 손익분기점 120만 명 돌파 초읽기에 들어간 이 영화의 최다 스크린 수는 740개. 차주 ‘변호인’(2013) 양우석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 ‘강철비’와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세 번째 살인’,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라이언 존슨 감독) 등 기대작이 일제히 개봉하는 만큼, ‘꾼’과 ‘기억의 밤’ 모두 상영 규모는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기억의 밤’

‘기억의 밤’

한국의 ‘뽀로로 극장판 공룡섬 대모험’(김현호·윤제완 감독)과 일본의 ‘메리와 마녀의 꽃’(오네바야시 히로마사 감독), 빈센트 반 고흐의 화풍으로 이 화가의 삶을 재구성한 ‘러빙 빈센트’(도로타 코비엘라·휴 웰치맨 감독) 등 다양한 연령대와 취향을 타깃으로 한 애니메이션 세 편이 10위권에 안착한 것도 눈여겨볼 점.
 
‘라라랜드’(데이미언 셔젤 감독) ‘이프 온리’(길 정거 감독) 등 재개봉영화도 두 편이나 10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이프 온리’는 개봉 12일 만에 12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역대 재개봉 멜로·로맨스영화 흥행 5위에 해당하는 성적. 이 순위 1위는 2012년 3D로 재개봉해 36만 관객을 모은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타이타닉’(1998)이 차지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