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상욱의 모스다] (40) 소세지, 바나나에 밭매러 간다고? 모터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또 다른 '기초'…서킷 용어 A to Z (상)

중앙일보 2017.12.14 08:48
A "트랙 리미트를 벗어나서 베랩이 삭제됐어."
B "인캠 확인해 본거야?"
A "응. 레코드라인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어택할 때 헤어핀에서 CP 찍는다고 너무 깊게 들어갔더라고."
B "그래도 나보다 낫네. 나는 폰더 인식이 안 됐어. 소세지를 치는 바람에 토우도 다 틀어진거 같아."
 
피트레인에 주행을 앞둔 차량들이 대기중이다. 박상욱 기자

피트레인에 주행을 앞둔 차량들이 대기중이다. 박상욱 기자

서킷을 달리고 나온 두 사람의 대화를 가상으로 구성해봤다. 수 많은 용어가 나온다. 모터스포츠를 즐기지 않는 이들이나 이제 막 입문한 이들에겐 암호처럼 들릴 정도다.
 
42주동안의 모터스포츠 다이어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서킷 또는 모터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준비뿐 아니라 언더스티어, 오버스티어 등 스티어링 특성, 이를 극복하기 위한 운전 방법과 차량 세팅 방법, 하중이동과 브레이킹, 서스펜션의 구조와 지오메트리, 데이터의 중요성 등 다양한 이론과 서킷에서의 경험을 40회(번외편 2회 제외)에 걸쳐 다뤘다.
 
이번주 모터스포츠 다이어리는 바로 이같은 용어들에 대한 설명이다.  
 
[서킷, 트랙, 연석]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상설코스에서 출발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박상욱 기자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상설코스에서 출발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박상욱 기자

'서킷(Circuit)'의 사전적 정의는 '자동차 경주장'이다. 좁게는 자동차가 달리는 구간만을 뜻하기도 하고, 넓게는 경주장 전체를 뜻하기도 한다.
 
서킷에서 자동차가 달리는 구간을 특정해 '트랙(Track)'이라고 부른다. 트랙을 벗어난 경우, '오프 트랙(Off-Track)'이라고 일컫는데, 오프 트랙의 기준은 자동차의 모든 바퀴가 '트랙 리미트(Track Limit)'를 벗어났는지 여부로 판단한다. 트랙 리미트는 도로 포장면 양 끝의 실선을 포함한 안쪽 구역을 의미한다.  
 
트랙은 도로 포장면의 실선까지를 의미하며 이를 '트랙 리미트'라고 일컫는다. 박상욱 기자

트랙은 도로 포장면의 실선까지를 의미하며 이를 '트랙 리미트'라고 일컫는다. 박상욱 기자

모터스포츠에서 차량이 흔히 연석을 밟고 달리는 모습을 보고, 트랙 리미트가 연석까지 포함된다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대회에선 오프 트랙으로 페널티가 부과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물론, 2017 시즌 포뮬러1에서도 신예 맥스 베르스타펜이 키미 라이코넨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이유로 페널티를 받아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시상대에 오르지 못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드라이버가 연석을 '밟고' 지나는 것은 이같은 오프 트랙의 기준을 명확히 이해했기 때문에 가능하다. 자동차의 네 바퀴 가운데 단 하나라도 실선 이내에 있으면 오프 트랙으로 보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트랙 리미트 바깥엔 다양한 요소들이 자리하고 있다. 빨간색과 흰색이 번갈아 칠해진 '연석'이 대표적이다. 연석은 서킷에 따라 그 색을 달리하는 경우도 있다. 브라질의 경우, 국가를 대표하는 색인 노란색과 초록색으로 연석을 꾸며놨다. '당연히 밟고 가는 것'이라고 여겨지는 연석이지만, 트랙 리미트 이내의 거친 포장면과 달리 표면이 매끈해 비가 오는 날에는 매우 위험하다. 젖은 노면에서 연석까지 밟게 되는 경우, 차량은 마치 빙판길 위에 있는 것 처럼 미끌어지고 만다.
 
[피아노, 소세지, 바나나, 버지]
연석 바깥쪽에 위치한 '바나나(왼쪽)'와 '소세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주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박상욱 기자

연석 바깥쪽에 위치한 '바나나(왼쪽)'와 '소세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주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박상욱 기자

통상 연석은 트랙의 포장면보다 봉긋 올라와 있다. 이러한 연석 가운데 종종 색깔별로 높낮이를 달리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일컬어 '피아노 연석'이라고도 부른다. 마치 일반도로의 미끄럼 방지 구간 또는 졸음 방지 구간 등을 지나는 것처럼 이 구간을 밟고 지나가면 '드르륵'하는 소리와 진동이 느껴진다.
 
그리고 이같은 연석 안팎에는 그보다 더 높은 구조물이 존재한다. 흡사 높은 턱의 과속방지턱처럼 말이다. 이 구조물을 형태에 따라 '소세지' 또는 '바나나'라고 부른다. 길이가 짧고 높은 경우 소세지, 길고 상대적으로 낮은 경우 바나나로 불린다.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을 예로 들어보면, 상설 코스 기준 마지막 코너를 앞둔 완만한 좌턴 구간 안쪽엔 연석을 따라 바깥쪽에 바나나가 설치되어 있다. 이후 급격한 우턴이 필요한 마지막 코너의 연석 바깥쪽엔 소세지가 있다.
 
연석은 종류와 길이, 높이에 따라 차량의 주행에 갑작스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사진 피렐리 월드 챌린지 레이싱 캐나다]

연석은 종류와 길이, 높이에 따라 차량의 주행에 갑작스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사진 피렐리 월드 챌린지 레이싱 캐나다]

소세지의 경우, 갑작스럽게 높은 턱이 나와있는 만큼 주행 도중 이를 타고 넘어가게 되면 주행에 악영향을 미친다. 일시적으로 타이어가 접지력을 잃을 수도 있을 뿐더러, 차량의 얼라인먼트가 틀어지거나 최악의 경우엔 서스펜션이 망가질 수도 있다. 바나나의 경우 이보다 주행에 미치는 영향은 덜하다. 하지만 타이어가 최상의 접지력을 내려면 최대한 노면과 맞닿아야 한다는 관점에선 좋을 것이 없다.
 
'버지(Verge)'의 사전적 정의는 '(풀이 나 있는) 길가'이다. 때문에 과격한 주행으로 트랙을 벗어나 버지로 향하는 것을 종종 '밭매러 간다'고 일컫기도 한다. 서킷에 따라 혹은 코너에 따라 아스팔트가 포장되어 있기도, 잔디가 깔려 있기도, 모래 또는 자갈밭이 있기도 하다.  
 
아스팔트가 포장된 경우, 트랙을 벗어나도 차량이 움직이는 것엔 큰 영향이 없다. 하지만 잔디로 된 버지의 경우, 마치 젖은 노면처럼 제대로 된 마찰력·접지력을 얻기 어려워 주의가 필요하다. 드라이버들에게 잔디 훼손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수도권의 한 서킷도 있다. 모래밭 또는 자갈밭의 버지는 차량을 감속시키는 데엔 효과가 가장 좋다. 하지만 바퀴가 모래·자갈에 잠겨 지게차나 견인차 등의 도움을 통해서만 빠져나올 수 있다. 그렇게 모래밭·자갈밭을 빠져나온 차량의 바퀴엔 온갖 '영광의 상처'가 남아있게 된다.
 
[피트 / 피트레인 / 피트월 / 패독]
피트와 피트월을 오가며 차량의 상태를 확인하는 조나단 휘틀러 매니저. [사진 레드불레이싱]

피트와 피트월을 오가며 차량의 상태를 확인하는 조나단 휘틀러 매니저. [사진 레드불레이싱]

트랙 옆에 위치한 건물로 레이스카가 트랙에 나서기 전 대기하는 장소를 '피트(Pit)'라고 부른다. 프로 모터스포츠 팀의 경우, 피트 안에 차량 정비를 위한 공간과 VIP를 위한 공간 등을 꾸며놓는다. 포뮬러1, DTM(독일투어링카마스터즈) 등 세계적인 모터스포츠 대회의 TV 중계만 지켜보다 개인 출전자로 아마추어 모터스포츠에 나서게 되면, 휑한 공간에 놀라게 된다. 돗자리를 깔고 간식을 나눠먹기도 하고, 형편이 나은 경우 접이식 의자를 놓고 도란도란 담소를 나누기도 한다.  
 
피트를 빠져나와 트랙으로 '코스인(Course In)'하기 위한 도로를 '피트레인(Pit Lane)'이라고 부른다. 미국에선 이를 '피트로드(Pit Road)'라고도 부른다. 국제자동차연맹(FIA) 규정에선 이를 피트레인으로 통칭한다. 경주차량 외엔 엄격히 통제된 트랙과 달리 피트레인에선 자동차와 사람, 손수레 등이 모두 오가기 때문에 주행속도가 제한된다. 서킷에 따라 피트레인 제한속도는 다소 차이를 보이지만, 국내 서킷의 경우 대부분 60km/h를 제한속도로 규정하고 있다.  
피트와 피트레인 그리고 피트월. 박상욱 기자

피트와 피트레인 그리고 피트월. 박상욱 기자

 
당연한 얘기지만, 피트와 피트레인에선 역주행이 금지되어 있고, 드라이버가 단독으로 기어를 넣고 뒤로 움직이는 '동력 후진' 또한 금지되어 있다. 이 역시, 안전사고를 막기 위함이다. 이 구역에서 후진을 하려면 기어를 중립에 놓은 채 다른 사람이 차를 밀어서 움직여야 한다.  
 
그리고, 피트레인과 트랙 사이 콘크리트 등으로 만들어진 벽이 위치하는데, 이를 '피트월(Pit Wall)'이라고 부른다. 프로 경기에서 드라이버와 무전을 주고받는 감독이 위치하는 곳, 기록판을 들고 쏜살같이 달려나가는 드라이버에게 각종 정보를 보여주는 곳이 바로 이 피트월이다.
피트 뒷편의 패독에서 차량들이 대기중이다. 박상욱 기자

피트 뒷편의 패독에서 차량들이 대기중이다. 박상욱 기자

 
대회 출전이 아닌 스포츠 주행만을 위해 서킷을 찾는 경우, 별도의 피트 임대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를 사용하지 않는다. 대신, 피트 건물 뒷편에 마련된 공간에 차를 세워두고 대기하는데 이를 '패독(Paddock)'이라고 부른다. 이곳에선 피트나 피트레인보다 각종 규제가 완화되지만 역시나 사람들의 통행이 잦은 곳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세션/ 랩 / 랩타임 / 베랩]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박상욱 기자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박상욱 기자

스포츠 주행을 하려면 서킷을 이용할 수 있는 시간을 확인해야 하는데, 마치 1교시, 2교시 등으로 구분되는 시간표처럼 서킷은 '세션'이라는 표현을 통해 주행을 구분한다. 서킷에 따라 시간은 다소 차이가 있지만, 보통 1세션은 20~30분 가량이다. 해당 세션의 주행권을 구매한 경우, 정해진 세션의 주행시간 이내에서 트랙을 이용할 수 있다.
 
그렇게 트랙에 들어가서 주행하는 1바퀴를 '랩(Lap)'이라고 일컫는다. 그리고, 그 랩을 소화한 시간을 '랩타임(Lap Time)'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가장 빠른 랩타임을 '베스트랩(Best Lap)', 일명 '베랩'이라고 칭하는데, 일부 '퍼플랩(Purple Lap)'이라고 일컫기도 한다. 포뮬러1 경기 도중 가장 빠른 기록을 보라색으로 표현하는 데에서 비롯된 말이다.
 
통상, 피트레인을 통해 코스인을 하면 이미 결승선을 지나게 된다. 또, 피트레인을 통해 피트로 돌아오려면 결승선을 통과하기 전에 코스아웃을 해야한다. 때문에, 코스에 진입한 첫 바퀴와 코스에서 나오는 마지막 바퀴는 오롯이 한 랩을 구성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를 각각 '인랩(In Lap)', '아웃랩(Out Lap)'이라고 일컫는다.  
 
[트랜스폰더 / 로거]
지난 5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5라운드의 챌린지 D 클래스 1차 주행 결과. 박상욱 기자

지난 5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5라운드의 챌린지 D 클래스 1차 주행 결과. 박상욱 기자

이처럼 랩타임을 측정하기 위해선 정밀도 높은 계측장비가 필요하다. 물론, 개인이 스톱워치를 이용해 기록을 잴 수도 있지만 0.001초를 다투는 모터스포츠에선 트랜스폰더를 이용한다. 트랜스폰더는 전파를 이용한 계측장비로, 각 서킷마다 별도의 트랜스폰더를 구비해놓고 있다.  
 
대회에 출전하는 경우, 이러한 트랜스폰더를 일괄적으로 수령받아 차량에 부착해야 한다. 일반 스포츠 주행의 경우, 별도의 비용을 내면 빌릴 수 있는데 최근 GPS 기술의 발달로 트랜스폰더를 대신해 스마트폰을 통해서 기록을 측정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5라운드에서의 주행 데이터. 1차 주행의 베스트랩(파랑)과 2차 주행의 베스트랩(빨강)을 비교해봤다. 박상욱 기자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5라운드에서의 주행 데이터. 1차 주행의 베스트랩(파랑)과 2차 주행의 베스트랩(빨강)을 비교해봤다. 박상욱 기자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GPS의 신호 주기가 1Hz로, 1초에 한 번씩 위치 기록이 갱신된다. 앞서 언급한대로 0.001초를 다투는 모터스포츠에서 정확한 계측을 하기엔 적합하지 않다. 때문에 보다 정확한 기록 측정과 다양한 차량 데이터의 기록을 위해 전문 장비가 필요해지는데, 이같은 장비를 '데이터 로거(Data Logger)'라고 부른다. 로거에 장착된 GPS의 경우 스마트폰보다 최소 10배 가량 빠른 신호주기를 보여 보다 정확한 기록 측정이 가능하고, 1초에 20회 이상 RPM, 스로틀 양, 브레이킹 압력, 흡기온도, 오일온도 등을 측정해 기록한다.
 
이밖에도 모터스포츠를 즐기는 데에 필요한, 알아두면 좋을 용어는 더욱 많다. 다음주 모터스포츠 다이어리에서 계속 알아보자.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