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신의 보조 마스크 벗어준 소방대원...인천 서구 화재로 1명 사망

중앙일보 2017.12.13 19:38
연기를 마셔 숨을 헐떡이는 구조자에게 자신의 마스크를 벗어 준 한의섭 소방교가 병원에 누워 있는 모습. [사진 인천 서부소방서]

연기를 마셔 숨을 헐떡이는 구조자에게 자신의 마스크를 벗어 준 한의섭 소방교가 병원에 누워 있는 모습. [사진 인천 서부소방서]

“긴급한 상황에서 그분을 놓고 갈 수도 없었고, 모두 살길은 이것밖에 없다는 생각에 벗어줬습니다.”
 

13일 오전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현장서 화재 발생
검은연기 속 구조자 4명확인, 탈출 중 한명 호흡곤란
소방대원이 자신의 마스크 벗어 줘...탈출 뒤엔 쓰러져
병원 후송, 생명에는 지장없어...미열과 두통 호소

이날 화재로 중국인 근로자 1명사망, 21명 부상
공사장 바닥 녹이려 휘발유 뿌리고 라이터 켜 불나
경찰, 불 붙인 근로자 입건해 정확한 화재 조사 중

인천 서부소방서 한의섭(39·소방교) 소방대원이 한 말이다. 그는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정동 한 신축건물 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구조자에게 자신이 쓰고 있던 보조 마스크를 벗어 줬다. 검은 연기로 가득 차 한 치 앞도 안 보이고, 자칫 자신도 연기를 마셔 죽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마스크를 벗어준 것이다. 다행히 한 반장은 물론 구조자 모두 탈출에 성공,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인천 서부소방서 직원들이 전한 당시 급박했던 상황은 이랬다. 화재는 이날 오전 9시26분쯤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내 한 신축건물공사장에서 발생했다.
 
현장에 도착한 한 반장은 “지하에 사람이 있어요”라는 말을 듣고 곧바로 지하 1층으로 내려갔다. 지하로 향하는 계단에는 검은 연기가 가득해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벽과 바닥을 짚어가며 지하 1층에 다다랐을 때 “여기 사람 있어요”라는 소리가 들렸다.
 
소리가 나는 쪽으로 이동해 근로자 4명을 발견했다. 한 반장은 즉시 가지고 있던 보조 마스크를 이들에게 건넸다.
13일 오전 발생한 인천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를 들것에 싣고 나오고 있다. [사진 인천 서부소방서]

13일 오전 발생한 인천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를 들것에 싣고 나오고 있다. [사진 인천 서부소방서]

 
이들과 함께 바닥에 놓인 소방호스를 따라 계단을 올랐다. 하지만 구조자 중 한 명이 갑자기 호흡곤란 증상을 보였다. 숨을 쉬지 못할 정도까지 헐떡였다. 지체했다가는 나머지 구조자들 모두 목숨을 잃을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그렇다고 이 구조자를 버리고 갈 수도 없었다.
 
이때 한 반장은 자신이 쓰고 있던 면채(얼굴 전체를 가리는 소방대원용 마스크)를 벗어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구조자에게 씌웠다. 다행히 헐떡이던 구조자는 잠시 뒤 안정을 찾았다. 이후 다시 계단을 올라 탈출에 성공했다. 한 반장의 순간 판단으로 구조자 4명 모두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었다.
 
하지만 이들을 데리고 나온 한 반장은 현장에서 바로 쓰러졌다. 구조자에게 마스크를 벗어 준 뒤 자신은 맨 얼굴로 나오다 검은 연기를 마신 것이다. 대원들은 황급히 한 반장을 병원으로 후송했다.   
 
한 반장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당시 급박한 상황이다 보니 그 방법밖에 생각이 나지 않았다”며 “다른 소방대원이었어도 나처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좀 피곤하고 졸리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약간의 두통과 미열만 있을 뿐 크게 다치지 않은 상태다.
13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인천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 [사진 인천서부소방서]

13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인천 서구 가정동 신축건물 공사현장. [사진 인천서부소방서]

 
한편 이날 화재는 신축건물 공사장 지하 1층에 있던 작업자 A씨(67)가 추위에 얼어붙은 공사장 바닥을 녹이려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 불을 붙였다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닥에서 난 불은 천장 스티로폼 단열재에 옮아 붙으며 순식간에 건물 내부로 번졌다. 이 불로 중국인 근로자 B씨(50) 등 1명이 숨지고 21명이 연기흡입 등의 부상을 당했다. 부상자 중 한명이 한 반장이다.
 
지하 1층에 있던 작업자들은 경찰에서 “작업반장이 등유를 넣어야 할 열풍기에 휘발유를 넣자 A씨가 그 휘발유를 대신 바닥에 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중실화 및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바닥에 직접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인 B씨를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