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암호화폐 관련 관계부처 긴급회의 소집

중앙일보 2017.12.13 09:39
지난 4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가상통화 거래에 관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가상통화 거래에 관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관계부처에 긴급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법무부와 금융위원회 등 암호화폐에 관련된 관계부처 긴급 회의가 소집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앞서 오는 15일 ‘암호화폐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규제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TF 주무 부처를 금융위에서 법무부로 옮긴 뒤 열리는 첫 회의다.  
 
 이 회의에선 암호화폐 거래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투자 실명제와 고객 투자금의 은행 예치 , 고객정보 분리 보관과 자금세탁 방지체계 마련, 암호화폐의 매수·매도 주문 공시 등과 같은 업무수행 능력을 갖춘 거래소에 한해 예외적으로 인정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