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틸러슨, 협상 통한 한반도 비핵화에 낙관적 견해 유지

중앙일보 2017.12.13 05:40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협상을 통한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갖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국무부 관리의 발언이 나왔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은 12일(현지시간) 국무부 관리가 취재진들과 만나 "틸러슨 장관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가 달성 가능하다고 매우 낙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입장을 견지해왔고, 앞으로도 그런 흐름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리는 북한이 체제 보장을 위해 미국과 직접 대화하고 싶다는 의향을 전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북한과 미국 간 대화는 없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환태평양 시대의 한미 파트너십 재구상' 토론회에 기조 연설자로 나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8일 '힘을 통한 평화' 등을 골자로 하는 새 국가안보전략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틸러슨 장관이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