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경제 위축” vs “오히려 활성화” … 창원 스타필드 논란

중앙일보 2017.12.13 02:04 종합 20면 지면보기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39사단 터에 건립이 추진되는 스타필드 찬반 단체의 기자회견. [연합뉴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39사단 터에 건립이 추진되는 스타필드 찬반 단체의 기자회견. [연합뉴스]

신세계 그룹이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39사단 터에 대형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건립을 공식화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근 영세상인들이 피해를 본다는 반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는 찬성이 맞서고 있어서다.
 

신세계, 39사단 터에 건립 공식화
찬반양측 각각 기자회견 열고 대립
민주당 경남도당 오늘 토론회 개최

신세계 그룹의 부동산 개발·공급업체인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 10일 창원시에 건축 연면적 30만㎡의 ‘스타필드 창원’을 짓기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해 4월 옛 39사단 터(106만2083㎡) 가운데 3만4314㎡를 750억원에 계약하고 지금까지 450억원의 부지대금을 개발사업자에게 냈다. 나머지 대금은 건축허가 때 등에 낸다.
 
신세계 측은 아직 스타필드 건축 인허가 서류를 창원시에 내지 않았다. 관련 법상 51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20만㎡ 이상 건축물은 경남지사의 승인이 필요하다. 스타필드 연면적이 30만㎡가 넘는 만큼 경남지사의 승인을 거쳐 창원시장이 건축 인허가를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스타필드는 백화점·대형마트·극장·식당·놀이·여가시설 등을 갖춘 복합쇼핑몰이다. 지난해 9월 경기도 하남에 이어 올해 8월 경기도 고양에 추가로 들어섰다. 창원은 비수도권 지역의 첫 스타필드 건립 추진이다. 하지만 창원시 중소상공인·시장 보호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1일 기자회견에서 “중소기업연구원 자료를 보면 스타필드가 들어서면 근거리 상권은 종업원이 일자리를 잃는 내몰림 효과가, 원거리 상권은 상권이 흡수되는 빨대 효과가 나타난다”며 “경남도·창원시는 지역경제를 위해 인허가가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창원시 소상공인연합회, 정의당·국민의당·바른정당·노동당 경남도당, 민주노총 경남본부 등으로 구성됐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39사단 터에 건립이 추진되는 스타필드 찬반 단체의 기자회견. [연합뉴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39사단 터에 건립이 추진되는 스타필드 찬반 단체의 기자회견. [연합뉴스]

찬성도 있다. 지난 6월 결성된 인터넷 카페 ‘창원 스타필드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이 중심이다. 이 단체는 지난 8·10월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고 쇼핑이나 문화·여가생활 기반이 늘어나 인구 유출을 막을 수 있다”며 찬성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13일 오후 2시 창원 YMCA에서 스타필드 창원 입점을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