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실 가방 속 9만원 훔쳤다가 강등된 경찰관

중앙일보 2017.12.13 01:07
서울의 한 파출소 경찰관이 분실 신고된 가방 속 현금 9만원에 손을 댔다가 적발돼 강등 처분됐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의 한 파출소 경찰관이 분실 신고된 가방 속 현금 9만원에 손을 댔다가 적발돼 강등 처분됐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의 한 파출소 경찰관이 분실 신고된 가방 속 현금에 손을 댔다가 적발돼 강등 처분을 받았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지역 파출소에 근무하는 A 경위는 지난 4월 주인을 찾아달라며 유실물로 들어온 가방 속 현금 9만원을 몰래 훔치다 적발됐다.
 
경찰은 가방을 찾으러 온 주인이 돈이 없어졌다며 다시 신고하자 파출소 내 CCTV를 통해 범행을 확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A경위는 유실물을 맡아 보관하던 중 충동적으로 훔치게 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직후 경찰은 A경위를 해임 처분했다.  
 
이에 A경위는 범행 정도에 비해 징계가 과하다며 경찰소청심사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했고, 강등 처분으로 감경받았다.
 
A경위는 경찰청장과 지방청장 표창 등을 포함 23차례 상을 받는 등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 모범 경찰로 평가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