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바일 게임 시비…홍성서 인천까지 무면허 운전해 살해 시도

중앙일보 2017.12.12 18:34
 휴대전화 모바일 게임을 하다가 시비가 붙은 다른 게임 이용자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및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혐의로 기소된 A(36)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29일 오후 10시 50분께 인천시 계양구의 한 주차장에서 평소 알고 지낸 모바일 게임 이용자 B(36)씨를 흉기로 2차례 찔러 숨지게 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대장에 천공이 생기는 등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건 당일 게임 중 B씨와 채팅을 하다가 말다툼을 했고, 전화를 걸자 B씨가 ‘반말하지 말라’며 욕설을 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충남 홍성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준비한 뒤 무면허 상태로 차량을 몰고 B씨가 있던 인천까지 찾아갔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모바일 게임을 하다가 알게 돼 평소 연락을 하며 알고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 방법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피고인이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하면서도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범행 직후 직접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긴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