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장 출마설'에 입 연 정청래 "시민·당원이 원하면 부응"

중앙일보 2017.12.10 22:23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0일 내년 서울시장 선거 출마 여부와 관련해 "시민과 당원들의 어느 정도 지지와 성원이 있다면 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의 서울시장 출마 여부에 대한 선택은 제가 아니라 시민과 당원이 결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의원은 "마라톤 경기에도 1등을 할 사람만 경기에 참여하지는 않는다. 페이스메이커도 필요하고 순수한 참여 정신도 중요하다"며 "꽃길만 선택하기보다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저 자신은 깨지고 상처가 날지라도 자갈밭에 출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권자에게 다양한 인물을 고를 수 있도록 선택지를 넓히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해 좋은 일"이라며 "이기고 지는 문제는 유권자가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이 이 같은 글을 올리자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는 그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로 등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그는 다시 자신의 페이스북·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이 시대의 참 실검(실시간 검색어)인"이라면서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실시간 검색어 6위로 자신의 이름이 치고 올라오자 "이러다 1위 하면 어쩌냐"면서 "아무튼 감사하다"고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