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일정 비우고 '방중' 대비…'방북' 유엔 사무차장 '방한' 없어

중앙일보 2017.12.10 15:51
 문재인 대통령이 9~10일 이틀간 공식 일정 없이 이번주로 예정된 중국 방문 준비에 힘을 쏟았다. 문 대통령의 방중은 13~16일 3박 4일 일정으로, 취임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는 이번 방중에서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요청하는 한편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 이후 경색된 한ㆍ중 관계를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특히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최근 기자들에게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도 논의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말 방중을 앞두고 강경화 외교장관으로부터 관련 사항 등을 별도 보고받았다고 한다.
10일 청와대 사랑채 2층 로비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첫해를 마무리한다는 의미의 기획 전시인 '나라답게 정의롭게-대통령의 메시지로 보는 문재인 정부 214일' 에서 시민들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이번 이벤트는 25일까지 개최한다.[연합뉴스]

10일 청와대 사랑채 2층 로비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첫해를 마무리한다는 의미의 기획 전시인 '나라답게 정의롭게-대통령의 메시지로 보는 문재인 정부 214일' 에서 시민들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이번 이벤트는 25일까지 개최한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번 방중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과 정상만찬을 비롯해 리커창(李克强) 총리와도 별도 회담을 할 예정이다. 시 주석과는 지난 7월 독일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11월 베트남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때 정상회담을 했지만, 중국을 국빈 방문해 이뤄지는 정상회담은 처음이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방중에 앞서 지난 5~9일 북한을 방문했던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의 행보를 주목해왔다. 유엔은 9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펠트먼 사무차장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 박명국 외무성 부상을 만났고 “이들은 오늘날 세계에서 현재 (한반도) 상황이 가장 긴장된 곳이라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이 5일 평양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유엔의 고위급 방북은 지난 2010년 2월 당시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차장과 2011년 10월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OHCA) 발레리 아모스 국장의 방북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이 5일 평양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유엔의 고위급 방북은 지난 2010년 2월 당시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차장과 2011년 10월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OHCA) 발레리 아모스 국장의 방북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펠트먼 사무차장은 “시간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이번 상황의 해결책으로는 진지한 대화 절차를 통해 이뤄지는 외교적 해결책, 단 하나만 존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우리측과 유엔 사무국측은 이번 유엔 부사무총장의 방문이 우리와 유엔 사무국 사이의 이해를 깊이 하는 데 기여하였다는 것을 인정했다”며 “앞으로 각이한 급에서 내왕을 통한 의사소통을 정례화할 데 대하여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펄트먼 사무차장은 방북 이후 한국을 방문하지 않은 점은 과거와 다소 차이가 있다. 지난 2010년 린 파스코 당시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방북 후 중국을 거쳐 인천공항에서 방북 결과를 별도로 설명했다. 이후 당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동도 이뤄졌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