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지질조사국 "북한 길주 두 차례 지진, 9월 핵실험 때문"

중앙일보 2017.12.10 14:38
9일 오후 3시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에서 두 차례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이를 북한의 6차 핵실험 여파에 따른 지진으로 분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지난 9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발생한 지진은 지난 9월에 있었던 북한의 6차 핵실험 여파에 따른 지진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지난 9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발생한 지진은 지난 9월에 있었던 북한의 6차 핵실험 여파에 따른 지진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USGS에 따르면, 길주군에선 이날 규모 2.9와 2.4의 지진이 발생했다. 로이터 통신은 USGS의 한 관리가 이 지진이 지난 9월 3일 실시된 북한의 6차 핵실험 여파에 기인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리는 풍계리의 핵실험 장소 인근을 진앙으로 꼽으면서 "대규모 핵실험을 하면 주변 지각이 움직이고 이것이 완전히 안정되려면 시간이 걸린다"고 전제한 뒤 6차 핵실험 이후 지반이 안정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이라고 이번 지진의 성격을 규정했다. 또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이미 몇 차례 그런 지진을 겪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 기상청도 이번 지진이 지난 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자연지진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한 바 있다. 이로써 6차 핵실험 여파로 발생한 자연지진은 이번까지 모두 7번에 달하게 됐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