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티페미협회 "여가부 해체, 여성전용 예산 중단하라"

중앙일보 2017.12.10 14:32
급진적 페미니즘을 반대하는 단체인 안티페미협회가 10일 집회를 열고 "정부는 여성할당제 등 페미니즘 정첵을 중단하고 여성가족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안티페미협회]

[사진 안티페미협회]

 
이들은 이날 오후 여가부가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성전용 주차장·임대주택 조성과 독신 여성을 위한 반려동물 지원 예산 등의 성인지(양성평등 추진) 예산 집행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여성혐오만을 처벌하고자 추진하는 '젠더폭력방지법' 제정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페미니즘 여성계가 일반 여성들에게까지 남성혐오 사상과 그릇된 페미니즘을 주입하고 있다"며 "여성의 인권을 챙기는 것은 누구도 반대하지 않지만 기본적인 인권의 유린까지 초래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