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천헌금 수수 의혹'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내일 檢 소환

중앙일보 2017.12.10 14:14
공천 청탁 등을 이유로 불법 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있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일(1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일각에선 친박계 모 중진 의원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 의원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더 '윗선'으로 뻗어나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이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 의원과 이 의원의 전 보좌관인 김모씨 등이 연루된 뇌물성 금품거래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을 맡으며 남양주시의회 전 의장인 공모씨로부터 공천 청탁과 함께 상자에 담긴 현금 5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당시 공천을 받지 못한 공씨의 항의로 이 의원이 5억원을 돌려줬고, 공씨로부터 이같은 현금 외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5000만원을 별도로 받은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밖에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간사로 지낸 2014~2016년 사이 전기공사 업자 김모씨로부터 억대의 현금을 수수하는 등 여러명의 건축업자와 지역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된 공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과 전기공사 업자 김씨는 구속된 상태다.
 
이러한 검찰의 수사는 이 의원의 옛 보좌관인 김모씨를 불법 다단계 업체 IDS홀딩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 수사하는 과정에서 본격화했다. 김 전 보좌관의 수첩에서 다수의 지역 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금품수수 리스트'가 나온 것이다.
 
이 의원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소설"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