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빈치 예수 초상화, 루브르 아부다비 위한 사우디 선물"

중앙일보 2017.12.10 13:41
세계 예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구세주). [연합뉴스]

세계 예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구세주). [연합뉴스]

 
세계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에 낙찰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구세주)는 결국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정부의 품에 안긴 것으로 확인됐다. 단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작품을 구매해 UAE에 증정했다는 주장도 있어 실제 구매자가 누구인지는 여전히 논란거리다.

아부다비 측 "사우디 왕자 통해 우리가 구매했다"
FT는 "자유의 여신상처럼 UAE를 위한 친선 선물"
지난달 개관한 루브르 아부다비에 전시될 예정

 
8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문화관광부는 성명을 통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살바토르 문디’를 확보했다”면서 작품이 지난달 11일 개관한 아부다비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매업체 크리스티와 루브르 아부다비 측도 각각 살바토르 문디를 아부다비 문화관광부가 구입했다고 확인했다. 경매에 실제 참여한 사우디의 바데르 빈 압둘라 빈 무함마드 왕자는 아부다비 정부를 대리한 것이라는 설명도 따랐다.
 
살바토르 문디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남긴 20점도 안 되는 현존 작품 중 하나로 가로 45㎝, 세로 66.5㎝ 크기의 예수의 초상화다. 지난달 미국 뉴욕 경매에서 4억5030만 달러(약 5000억원)에 낙찰돼 역대 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사우디의 왕세자이자 국방장관인 모하마드 빈살만 알사우드. 힘으로 왕실의 권위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강경 보수파로 알려졌다.[중앙포토]

사우디의 왕세자이자 국방장관인 모하마드 빈살만 알사우드. 힘으로 왕실의 권위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강경 보수파로 알려졌다.[중앙포토]

이와 관련 파이낸셜타임스(FT)는 9일 이번 거래를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바데르 빈 압둘라 왕자가 사우디 정부를 대신해서 UAE를 위한 선물 용도로 작품을 구입했다고 전했다. “프랑스가 미국에 자유의 여신상을 선물했듯, 사우디가 UAE에 친선 목적으로 선물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국가인 사우디와 UAE는 예멘 후티 반군에 대응하는 군사동맹과 카타르 봉쇄 등에서 끈끈한 협력을 다져왔다.  
 
앞서 경매 낙찰자가 바데르 빈 압둘라 왕자로 확인되면서 실제 소유주를 둘러싼 의혹이 일었다. 평소 현대 미술 컬렉션에 관심 많은 바데르 왕자가 경매에서 대리인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실소유주는 사우디의 실세 왕세자 무함마드 빈살만이라는 보도(뉴욕타임스) 등이다.
 
관련기사
빈살만 왕세자가 반부패 척결을 내세워 왕족 및 기업가, 정부 관료를 200명 이상 체포·억류한 상황에서 수천억원대 미술품 구입 의혹이 제기되자 안팎에서 논란이 일었다. 빈살만이 보수적인 와하비즘 지도자들의 권력에 도전하는 상황에서 구매품이 종교 색채가 짙은 ‘예수 초상화’라는 점도 뒷말을 낳았다. 바데르 왕자는 NYT 보도와 관련 “엉터리 내용이 많다”고 했지만 빈살만 관련 의혹을 구체적으로 부인하지는 않았다.  
 
지난달 개관한 루브르 아부다비 박물관. 프랑스 루브르의 최초 해외 별관으로 30년 브랜드 사용권 계약을 했다. [사진 루브르 아부다비]

지난달 개관한 루브르 아부다비 박물관. 프랑스 루브르의 최초 해외 별관으로 30년 브랜드 사용권 계약을 했다. [사진 루브르 아부다비]

한편 아부다비 문화관광부는 이날 성명에서 살바토르 문디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서 현재 대여 중인 다빈치의 또 다른 걸작 ‘라 벨 페로니에르’와 함께 아부다비 루브르에 전시된다고 예고했다. 지난달 개관한 아부다비 루브르는 2007년 아부다비와 프랑스 두 정부 간의 정부간 협정에 따라 향후 30년간 루브르라는 이름을 빌려 사용하게 된다.  
 
루브르 아부다비는 아부다비 도심 인근의 사디야트 섬 9만7000㎡ 규모 부지에 세워진 55개의 건물로 구성돼 있다. 사디야트 섬에는 루브르를 시작으로 뉴욕에 있는 구겐하임 미술관보다 7배 더 큰 ‘구겐하임 아부다비’ 등 문화 시설이 줄줄이 입성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UAE 정부는 180억 달러(약 21조원)의 예산을 책정해 놓고 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