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예루살렘 선언' 후폭풍…레바논 외무장관 "아랍국가들, 대미제재 나서야"

중앙일보 2017.12.10 10:28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선언한 가운데 아랍 국가 내에서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게브라 바실 레바논 외무장관은 아랍국가들이 미국에 대한 경제제재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사진 타임스유니온 홈페이지]

[사진 타임스유니온 홈페이지]

 
레바논 더데일리스타는 9일(현지시간) 바실 장관이 이날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아랍연맹 외무장관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대한 선제조치가 반드시 취해져야 한다"며 "외교적 조치부터 시작해서 정치적 조치, 이후 경제·금융제재까지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바실 장관은 또 "이 재앙이 우리를 함께 뭉치게 하고, 잠에서 깨어나게 할 수 있는가? 역사는 결코 우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의 미래는 우리가 한 일에 대해 자랑스러워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바실 장관은 이같은 강경 발언에 이어 긴급 아랍 정상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그의 연설에 이어 아랍연맹 외무장관들은 긴급회의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미국에 대한 구체적 대응책은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