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층서 떨어진 경찰 숨져…인천경찰 사망 두달새 4번째

중앙일보 2017.12.09 17:15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홈페이지 ]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홈페이지 ]

  
인천의 한 경찰서 4층에서 떨어진 경찰간부가 병원 치료를 받다가 끝내 숨졌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9일 해당 서 소속 A(55·경정)과장이 전날 낮 12시 28분께 경찰서 청사 앞 1층 바닥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 과장을 발견한 경찰관은 “(A 경정이) ‘쿵’ 소리와 함께 떨어졌다”며 119에 신고했다.
 
A 경정은 가슴 부위 등에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날 오후 8시 10분께 숨졌다.
 
이 사진은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이 사진은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경찰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인 가운데 경찰 관계자는 “A 경정은 발견 직전 4층 강당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투신인지 실족인지는 좀 더 확인해봐야 한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에는 인천지역 경찰관 3명이 목을 매거나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 잇따랐다. 경찰은 이들이 휴직상태에서 신병을 비관하거나 공황장애·우울증 등 질환을 앓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