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산 ‘짝퉁 레고’ 이제 못 만든다…레고 첫 승소

중앙일보 2017.12.09 15:14
어른들의 놀이가 된 레고(LEGO). 영화 '레고 배트맨 무비' 스틸컷.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어른들의 놀이가 된 레고(LEGO). 영화 '레고 배트맨 무비' 스틸컷.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덴마크의 세계적 완구회사 레고가 중국 짝퉁 제조업체를 상대로 한 저작권 소송에서 승소했다.  
 
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산터우시 중급인민법원은 지난 9월 '벨라(博樂)'라는 상표로 레고의 블록 장난감을 무단으로 복제해 판매한 중국 기업 2곳에 대해 레고의 저작권 침해를 인정하는 1심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두 기업의 생산과 판매 활동이 불공정한 경쟁 행위를 구성했다고 판단한 뒤 즉각 관련 제품의 생산을 중단할 것을 명령했다.  
 
이번 판결은 지난달 항소 기간이 끝나며 확정됐다.  
 
레고 측은 중국에서 저작권 관련 소송에서 승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밝혔다.  
 
피터 키예르 레고 법무부문 부사장은 "이번 판결은 중국시장의 우호한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중국시장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에도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레고는 310억 달러 규모의 장난감 및 게임 시장을 가진 중국에 진출, 지난 5년간 두 배로 성장했다.  
 
그러나 레고를 복제한 중국산 모조품이 저렴한 가격으로 중국 내에서 인기를 끌며 어려움을 겪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