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적폐청산 협상' 결렬···노종면, 보도국장직 거부

중앙일보 2017.12.09 14:25
2008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종면 당시 YTN 노조위원장. [중앙포토]

2008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종면 당시 YTN 노조위원장.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으로 해고됐다가 9년 만에 복직한 노종면 YTN 기자가 보도국장직을 거부했다. 
 
노조와 최남수 YTN사장 내정 간 적폐청산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노 기자는 보도국장으로 내정된 직후 노조에 최남수 사장 내정자의 적폐청산 의지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노조가 최 내정자의 YTN 정상화 의지를 신뢰하지 못하면 보도국장직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박진수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위원장과 최남수 사장 내정자는 4차례 만나 인사 문제를 의논했지만 협상은 결렬됐다. 
 
노조는 구본홍·배석규·조준희 전 사장 체제에서 3년 이상 보직을 맡았던 간부의 보직 임명자격을 ‘YTN 미래발전위원회’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하자고 제안했으나 최 내정자는 이를 거부했다.  
 
노조는 7일 성명을 내고 “최 내정자는 제안을 끝내 거부하고 본인을 믿어달라고만 항변했다. 당연하고 합당한 요구인 책임선상에 있었던 보직간부들에 대한 보직 임명 잠정 보류 요구를 거절한 배경에는 최 내정자에 조력하고 있는 핵심 간부가 있다고 노조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내정자는 입장문을 내고 “어떤 잘못을 어느 정도 했는지, 아니면 오해를 받고 있는 것인지를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확정하지 않고 미리 무더기로 보직 배제를 하는 것 자체가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시킬 수 있는 또 하나의 인사전횡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노 기자는 지난 7일 사내게시판을 통해 “보도국만큼은 정상화해야 한다는 요구의 절박함에 깊이 공감하고 있고, 이번 ‘담판’의 방해 세력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서라도 보도국장 직을 기필코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음을 잘 알고 있지만 고심 끝에 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편 노조와 최 사장 내정자 간 ‘적폐청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최 내정자 퇴진 투쟁이 다시 시작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