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희연, 檢 출석...“우병우 사찰 있었던 것 사실”

중앙일보 2017.12.09 14:14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진보 교육감들에 대한 사찰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조 교육감은 "사찰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적폐청산은 좋은 나라 만들기 위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9일 오후 검찰에 출석하는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우 전 수석의 사찰 의혹에 대해 "다각적인 압력들이 있었던 것은 솔직히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저는 개인적으로 적폐청산은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정이고 그 과정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나라 곳곳을 병들게 한 헌법파괴와 국민주권 유린을 넘어서서 정말 새로운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과정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교육도 국민을 위한 것이 돼야 한다. 정권을 위한 것이 아니라"라며 "(이번 일을) 그런 계기로 저 스스로도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의 사찰 의혹과 관련해 '구체적인 피해라고 짐작되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 교육감은 "여러 교육감들이 여러 압박이 있었다. 저한테도 다른 교육감이 말했다"며 "교육부에서 파견한 부교육감을 통한 압박 등 여러 의심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것은 참고인 조사 받는 것이니, 그 과정에서 기억을 더듬어 사실대로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