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항 100km 해안서 ‘새우 떼죽음’ 기현상...지진 탓?

중앙일보 2017.12.09 12:02
포항 해안가에서 발견된 떼죽음한 새우. [연합뉴스]

포항 해안가에서 발견된 떼죽음한 새우. [연합뉴스]

경북 포항 해안에서 떼죽음한 것으로 추정되는 새우 사체가 발견됐다. 지역 주민들은 최근 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의 여파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9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최근 북구 두호동 영일대해수욕장을 비롯해 남구 동해면 도구해수욕장 등지에서 난바다곤쟁이나 크릴이라 불리는 작은 새우가 죽은 상태로 발견됐다.
 
포항에 있는 다른 바닷가 곳곳에서도 떼죽음한 새우를 찾아볼 수 있다. 100여km 이상의 해안선을 따라 바닷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는 것이다. 새우 떼죽음 현상은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수산과학원 독도수산연구센터 관계자는 "자주 일어나는 현상은 아닌데 이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는지는 추가로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주민들은 최근 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의 여파가 아닐까 하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주민 김모(44)씨는 "영일대해수욕장에서 평소와 달리 하얀 물체가 뒤덮고 있어서 자세히 보니 죽은 새우였다"며 "강진이 일어난 이후에 이런 일이 있는 것으로 봐서는 지진 때문에 발생한 일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지진보다는 조류 영향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한 해양전문가는 "지진 영향인지 아닌지는 당장 결론 내리기 어렵고 조사가 필요하다"며 "파도 때문에 작은 새우가 떠밀려 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