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평창올림픽에 가족 보내겠다’약속”

중앙일보 2017.12.09 00:0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일정상) 내가 오기 힘드니 가족이라도 평창올림픽에 보내겠다”고 말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국빈 방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평창올림픽 참석을 요청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니키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미국 선수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 여부에 확답하지 않는 등 일각에서 미국의 올림픽 불참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이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1월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당시 “평창올림픽에 미국의 고위급 대표단 파견을 결정했다는 보고를 받았는데 이에 대해 깊이 감사드리며, 미국의 이런 결정이 조기에 공표된다면 IOC와 세계 각국에 안전한 올림픽에 대한 확신을 주고, 북한에도 확고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고위급 대표단의 파견 결정을 문 대통령께서 직접 IOC에 전하는 것도 좋다”고 답했다.
 
미국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놓고 혼선이 일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이 알려지면서 참석 가능성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니키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의 평창 올림픽 참가 여부를 두고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open question)라고 언급한 데 대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정상통화에서도 분명히 평창 올림픽 참여를 약속했다”며 “헤일리 대사의 경우에도 ‘나는 잘 모르지만’을 전제로 해서 발언을 한 것인데, 이 부분을 딱 잘라버리니 생긴 혼선”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은 1988년 올림픽을 포함, 많은 주요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긴 역사를 갖고 있다"며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이 평창올림픽에 참석할 경우, 누가 방문할지도 주목된다. 지난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가 동행할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일정상의 이유로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만 오고 이방카는 방한하지 않았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